“뉴스·로밍 데이터로 감염병 예측”…KT 포스트코로나 AI 챌린지 대상

감염병 확산 방지 대국민 AI 공모전 시상식 개최

가 +
가 -

KT가 진행한 ‘포스트코로나 AI 챌린지’ 공모전에서 뉴스 기사와 로밍 데이터로 해외 유입 감염병을 예측하는 인공지능(AI) 모델이 대상을 받았다. KT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국정보화진흥원(NIA)과 함께 AI를 활용한 감염병 대응 공모전을 지난 4월부터 열어왔다.

KT는 지난 22일 서울 양천구 KT 크리에이터 팩토리 센터에서 ‘포스트코로나 AI 챌린지’ 공모전 시상식을 개최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날 시상식은 감염병 확산 방지 취지에 맞춰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됐다.

| KT ‘포스트코로나 AI 챌린지’ 공모전에서 유입예측 알고리즘 모델링 분야 대상을 받은 임민혁(왼쪽 두번째)씨와 KT AI/DX융합사업부문장 전홍범 부사장(왼쪽 첫번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인공지능기반정책과장 김경만 과장(왼쪽 세번째), 한국정보화진흥원 지능데이터본부 오성탁 본부장(왼쪽 네번째)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이번 공모전은 총상금 1억원 규모로 지난달 6일부터 이달 10일까지 한 달간 진행됐다. 참가 대상에 제한을 두지 않은 이번 공모전에는 ‘유입예측 알고리즘 모델링’, ‘앱 서비스 개발을 위한 아이디어’ 두 분야에 총 200여 개 팀이 참여했다.

유입예측 알고리즘 모델링 분야 대상은 뉴스 기사와 KT가 제공한 로밍 데이터를 종합 분석해 해외유입 감영병 예측모델을 생성한 임민혁 씨(36세)가 수상했다. 임 씨는 “올해 여름 태어날 아기가 더욱 안전한 미래에 살기 바라는 마음으로 포스트코로나 AI 챌린지에 참여했다”라며 “이번 모델링 결과가 국가적 감염병 확산 방지에 의미 있게 사용됐으면 한다”라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유입예측 알고리즘 모델링 분야는 정확성, 타당성, 창의성을 고려해 평가했으며 총 10개 팀이 수상했다. 앱 서비스 개발을 위한 아이디어 분야는 창의성, 상용성, 활용성 등을 종합해 평가가 이뤄졌으며 일반부 10개 팀, 학생부 10개 팀 등 총 20개 팀이 수상했다.

일반부 대상은 공공데이터를 확진자 중심에서 사용자 중심으로 변경해 일상 속에서 방역 정보 등의 알림을 받아볼 수 있는 앱을 제안한 이승준 씨(39세)가 수상했다. 학생부에서는 개인정보 리스크를 최소화한 감염병 확산 정보 앱을 기획한 대전과학고 이민지(18세), 정유민(18세) 학생이 수상했다.

KT는 이번 공모전 결과를 자사가 포함된 AI 산학연 협의체인 ‘AI 원팀’과 공유해 발전 방향을 논의할 계획이다. 특히 우수 알고리즘 모델링 아이디어는 KT의 감염병 확산 방지 플랫폼 GEPP(Global Epidemic Prevention Platform)의 기능 고도화에 활용된다.

전홍범 KT AI/DX융합사업부문장·부사장은 “포스트코로나 AI 챌린지는 제2의 코로나19 사태 방지를 위한 대국민 AI 공모전으로, 이번 공모전에 나온 좋은 아이디어는 향후 K-방역에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앞으로도 KT는 KT가 가진 따뜻한 AI 기술 노하우를 필요로 하는 다양한 사람들과 나누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