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대면 세탁 ‘런드리고’, 판교서도 서비스 시작

판교도 '런세권'이 됐다.

가 +
가 -

의식주컴퍼니의 비대면 모바일 세탁 서비스 ‘런드리고’가 경기도 판교 신도시 지역인 분당구 판교동, 백현동, 삼평동, 운중동 등으로 서비스 지역을 확대한다고 27일 밝혔다.

지난해 3월 서비스를 시작한 런드리고는 서울 전역과 일산 신도시 지역을 대상으로 운영되고 있다. 27일부터는 판교 신도시에서도 서비스를 선보이게 됐다. 올해 안에 분당, 위례, 김포, 과천 등으로 서비스를 확장해 나갈 방침이다.

런드리고는 비대면 모바일 세탁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타트업이다. 세탁물을 직접 세탁소까지 가져갈 필요 없이, 이용자에게 제공되는 스마트 수거함 ‘런드렛’에 세탁물을 넣어 현관 앞에 내놓으면 24시간 내 세탁을 완료해 돌려준다. 올해 코로나19 확산과 맞물려 비대면 서비스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월평균 신규 이용자가 30%씩 증가하고 있다. 런드리고에 따르면 매월 2만 가구 이상의 세탁물을 처리하고 있다.

의식주컴퍼니 조성우 대표는 “국내 세탁 시장을 혁신하여 이용자들의 여가시간을 보다 가치 있게 하는데 일조하고 싶다”며 “세탁과 함께 연계할 수 있는 옷 수선 서비스 등을 추가로 선보여 나갈 계획이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