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인’ 김기인, 쇼트트랙 선수 ‘김아랑’ 일일 스승된다

가 +
가 -

아프리카 프릭스의 탑 라이너 ‘기인’ 김기인이 쇼트트랙 선수 김아랑의 일일 스승이 된다.

28일 아프리카TV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에 김기인과 김아랑의 합동방송 콘텐츠를 진행한다. 방송은 김아랑이 김기인에게 ‘리그 오브 레전드(LoL)’ 노하우를 전수받는 내용이다. 아프리카TV내 ‘아프리카 프릭스 방송국’에서 만나볼 수 있다.

/사진=아프리카TV

두 선수는 각각 스포츠와 e스포츠 분야에서 국가대표 선수로 활동한 경험이 있다. 고양시청 소속 쇼트트랙 선수인 김아랑’은 2013-14시즌부터 2019-20시즌까지 국가대표로 활동했다. 2014년 ‘제22회 소치 동계올림픽’, 2018년 ‘제23회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금메달을 차지했다.

2017년 12월 아프리카 프릭스에 둥지를 튼 김기인은 탑 라이너로 활동하며 2018년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시즌 준우승, ‘LoL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8강 진출을 견인했다. 같은 해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LoL 종목 국가대표로 선발돼 은메달도 획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