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뉴스 읽어주는 AI 앵커

오상진 전 아나운서 음성의 국내 최초 AI 앵커

가 +
가 -

네이버가 네이버 뉴스 기사 ‘본문 읽기’ 서비스에 오상진 전 아나운서의 목소리를 기반으로 개발한 인공지능(AI) 앵커를 적용했다.

네이버는 기존에 적용된 UTS(Unit-selection Text-to-Speech) 기반 뉴스 본문 읽기 서비스에 비해 목소리의 자연스러움을 평가하는 MOS 지표가 30% 이상 높아졌다고 밝혔다. 뉴스 읽기 분야에 전문화된 목소리의 특성에 집중해 만들어진 합성음인 만큼, 실제 앵커가 기사를 전달하는 목소리 톤과 높낮이까지 구현했다는 설명이다.

또 기존 클로바 인공지능 음성합성 기술을 더욱 고도화하는 한편, 특정 분야에 전문화된 목소리의 특성을 강화해 본연의 목소리에 가까운 고품질 합성음을 만드는 HDTS 기술을 업그레이드 해 뉴스 전달에 최적화된 음성을 합성했다고 전했다.

네이버는 특히 일련의 과정에서 전사 작업을 사람이 아닌 기계가 직접 학습해 진행하는 딥러닝을 적용, 개발에 필요한 비용과 소요 기간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이렇게 만들어진 AI 앵커는 네이버 지도, 음성검색, 클로바 탑재 스마트스피커 등 음성으로 콘텐츠를 전달받을 수 있는 다양한 영역에 걸쳐 활용될 예정이다.

김재민 네이버 클로바 보이스 책임리더는, “이번 작업 과정에서는 오상진 전 아나운서가 직접 뉴스를 읽어주는 것 같은 자연스러움을 느낄 수 있을 정도의 고도의 정밀함과 전문성을 구현하는 것에 더욱 집중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콘텐츠를 음성으로 접할 때 어색함이 없도록 관련 기술을 고도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