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 문 연 ‘전파 플레이그라운드’, 어떻게 쓰이나

가 +
가 -

전파 걱정없이 다양한 무선 실험을 진행할 수 있는 ‘전파 플레이그라운드’가 열렸다.

29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전파 분야의 중소기업·연구기관이 차폐(외부로부터 전기·자기장 등의 영향을 차단하는 것)된 공간에서 드론·자율차 등 다양한 무선 실험을 할 수 있는 전파 플레이그라운드를 서울 용산에 마련했다.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전파 플레이그라운드는 넓이 450㎡, 높이 10m의 전자파 차폐 공간으로 전자파 측정 장비를 보유했다. 연구·개발 경험을 가진 전문인력이 상주해 실험·측정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전파 분야 외부 전문가 풀도 활용해 기술 애로사항에 대한 지원도 병행한다. 이용을 원하는 기업이나 연구기가관은 전파엔지니어링랩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절차에 따라 최대 5일까지 무상 이용도 가능하다.

과기정통부는 지난해부터 외부의 전파 간섭이나 피해 없이 무선 실험을 할 수 있는 전파 플레이그라운드 구축을 추진했다. 4차 산업혁명 시대가 도래하면서 스마트홈·스마트공장·자율주행차·드론 등 전파의 활용범위가 확대됐고 이에 맞춰 기기 수요도 급증했다는 판단에서다.

장석영 과기정통부 제2차관은 “전파는 전 산업 영역에 활용되는 기반기술로 자유로운 전파실험 공간인 전파 플레이그라운드 구축을 통해 관련 산업이 성장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전파분야 중소기업 육성을 위한 정부 지원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