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온라인 ‘삼성고시’에 엇갈리는 평가…“앞으로도 계속”

코로나19 여파로 첫 온라인 삼성고사가 열렸다.

가 +
가 -

코로나19 여파로 ‘삼성고시’로 불리는 ‘삼성직무적성검사(GSAT)’가 처음으로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대규모 자필고사 형태로 열린 기존 채용시험과 달리 첫 온라인 시험 방식에 일부 응시자들은 불편을 호소했지만, 삼성은 사회적 비용 축소 효과가 크다며 앞으로도 이 같은 비대면 방식의 채용시험을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삼성의 올해 상반기 채용시험 GSAT는 30일과 31일을 양일에 걸쳐 총 네 차례 진행됐다. 시험은 수리영역 20문항, 추리영역 30문항으로 구성됐으며 사전 준비 60분, 시험 50분 총 2시간 동안 실시됐다. 유출된 문제로 부정행위가 이뤄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네 차례 모두 각기 다른 문제가 출제됐다. 마지막 4차 시험은 31일 오후 2시에 시작돼 4시에 끝난다.

| 첫 온라인 ‘삼성고시’에 엇갈리는 평가…“앞으로도 계속”

첫 대규모 시험은 현재까지 서버 과부하 문제없이 진행되고 있다. 삼성은 응시자 규모를 공식적으로 발표하지 않고 있지만, 올해 GSAT에는 서류전형을 통과한 4~5만명 정도가 응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부정행위를 막기 위해 모니터링 시스템을 통해 감독관들이 응시자의 모니터 화면, 마우스, 얼굴과 손 등을 확인하도록 했다.

일부 응시자들은 첫 온라인 GSAT에 대해 불편을 호소했다. 첫날인 30일 시험이 끝난 후 일부 응시자들은 예년에 비해 난이도가 높다는 후기를 밝혔다. 또 모니터를 만지지 못하는 등 제약사항이 많아 답답하다는 의견도 나왔다.

이에 대해 삼성은 터치스크린을 활용한 부정행위 등을 방지하고 시험 공정성을 위해 제약사항을 도입했으며, 온라인 방식이 생소하게 느껴진 일부 응시생들의 체감 난이도가 높아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긍정적인 평가도 있다. 코로나19 감염에 대한 우려 없이 시험을 볼 수 있다는 점, 시험장까지 장거리 이동을 하지 않아도 된다는 점 등이 이번 온라인 채용시험의 장점으로 꼽혔다.

삼성전자는 이 같은 비대면 온라인 방식의 채용시험을 확대 적용할 방침이다.

삼성은 “온라인 시험이 대규모 자필고사 보다는 사회적 비용 축소, 응시자 편의 측면에서 효용이 크다고 판단된다”라며 “이번 첫 도입결과를 바탕으로 일부 보완을 거쳐, 온라인 언택트의 장점을 채용분야에 다양하게 활용하는 것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삼성 관계자는 “다음에도 온라인 방식을 적용한다고 확답하긴 어렵지만 지금까지 시험이 원활하게 진행된 것으로 판단하며, 한곳에 모여 채용시험을 진행하는 것보다 사회적 효용성이 큰 측면이 있어서 오늘 온라인 GSAT가 원활하게 마친다면 향후에도 이렇게 하는 걸로 검토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