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화웨이, 네이버・다음 출신 보안전문가 영입

가 +
가 -

한국화웨이가 이준호 네이버 전 정보보호최고책임자(CISO)를 최고정보보안책임자(CSO)로 영입했다고 1일 밝혔다.

이준호 한국화웨이 CSO는 인터넷포털 다음의 최고정보책임자(CIO)와 네이버의 CISO를 거치면서 국내 인터넷기업의 IT와 정보보안 업무를 담당했다. 인증보안 분야 핀테크 스타트업 센스톤의 공동대표를 역임한 바 있다.

화웨이는 이준호 CSO가 다수 정보보호 관련 단체 임원 및 관련 정부기관의 전문위원으로 왕성한 활동을 하는 등 국내 1세대 CISO로 국내외 보안 분야에서 인정받고 있는 전문가라는 점에서 그를 영입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 CSO는 2014년 미래부가 주최한 제13회 정보보호 대상에서 ‘올해의 CISO상’을 수상하고 2016년 한국CIO포럼에서 ‘올해의 CISO’로 선정된 바 있다.

이준호 CSO는 “ICT 기술이 발전할 수록 정보보안의 중요성은 더욱 커지고 있다. 화웨이는 그 어떤 글로벌 기업보다 많은 보안 투자를 해왔으며, 글로벌 표준에 따라 운영되고 있는 기업이다”며, “한국화웨이의 최고정보보안책임자로서 화웨이와 국내 ICT 산업의 정보보안 협력과 상생을 위한 역할을 충실히 이행해 나가겠다”고 포부를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