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이 짜주는 여행 일정은…’관광벤처사업 공모전’서 혁신적 사업 선정

가 +
가 -

사용자의 취향을 분석한 인공지능(AI)가 제안하는 여행 일정, 데이터에 기반해 지역 이벤트 일정을 추천해주는 서비스. 4차 산업 기술과 관광을 결합하는 등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담은 벤처사업이 정부의 지원을 받게 된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관광공사가 주관한 ‘제11회 관광벤처사업 공모전’에서 119개 사업이 최종 선정됐다. 2011년부터 시작된 ‘관광벤처사업 공모전’은 혁신적인 사업 아이디어가 있는 관광 분야의 예비창업자와 창업기업을 육성하기 위해 매년 열리고 있다.

올해 공모전(3.2~4.8)에서는 예비관광벤처(예비창업자), 초기관광벤처(초기창업자·창업 3년 미만 대상), 성장관광벤처(창업 3년 이상), 재도전관광벤처(폐업 경험 사업자 재창업) 등 총 4개 부문에서 사업 960개를 접수했다. 이 중에서 예비관광벤처 25개, 초기관광벤처 55개, 성장관광벤처 19개, 재도전관광벤처 20개 사업을 최종 선정했다.

선정된 사업들 중에는 ‘인공지능 기반 관광 검색 가이드’ 등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채팅로봇(챗봇), 인공지능 등 4차 산업혁명 기술과 관광 서비스를 결합한 사업이 눈길을 끌었다. 또한 ‘여행자의 취향에 맞는 여행일정 추천(큐레이션) 플랫폼’ 등 비대면 상황에서 온라인을 중심으로 여행 의사를 결정하는 사업, ‘상점 공간을 공유한 관광객 수하물 보관서비스’, ‘국내 및 해외 관광객 대상 사업’ 등 다양한 사업이 있었다.

관광 콘텐츠 부문에서도 △요트, 파도타기, 프리다이빙, 해녀 체험 등 해양 관광의 세분화 △한국 대중음악(K-Pop)을 넘어 한국 의료기술, 한식 등 위상이 높아진 한국 고유문화와 관광을 융합하려는 특징 등이 두드러졌다. ‘여행객이 농촌 일손을 도우면 숙식을 제공받는 여행 프로그램’과 같이 유휴농지, 폐어판장 등 농어촌의 빈 공간을 활용해 여행객들에게 현지 음식과 체험을 제공하는 도농교류형 사업도 관심을 끌었다.

문체부는 예비관광벤처와 초기관광벤처, 재도전관광벤처 부문 사업에 사업화 지원금 최대 9000만원과 창업교육, 맞춤형 상담, 관광 상품·서비스 개발 등을 지원한다. 성장관광벤처 부문 사업에는 홍보 마케팅 지원금 최대 9000만원과 투자유치 교육 등을 지원하고 문체부 장관 명의의 확인증을 수여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코로나19로 침체된 관광시장 속에서도 관광벤처기업들이 혁신적이고 새로운 길을 찾아 나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며 “관광벤처기업이 초기 사업모델 수준에서 벗어나 강소 기업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지원 규모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관광벤처사업 공모전’은 지금까지 혁신적 관광기업 700여 곳을 발굴해 새로운 관광콘텐츠와 일자리 2100여 개를 창출하는 등 관광산업의 외연을 확장하는 데 기여해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