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SKT-독립기념관, AR·VR 기반 에코뮤지엄 만든다

2020.06.01

SK텔레콤이 독립기념관이 AR·VR 기반의 역사 체험 현장을 구현한다. 양 기관은 ‘5G MEC 기반 AR/MR 에코뮤지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서울 을지로 SK텔레콤 사옥에서 진행된 협약식에는 유영상 SK텔레콤 MNO 사업부장과 이준식 독립기념관장이 참석해 환경·사람·역사가 함께하는 AR/VR 콘텐츠 개발을 통한 에코뮤지엄 구축사업을 올해부터 향후 5년간 추진하기로 했다.

| 독립기념관 ‘겨레의 탑’에 증강현실을 비춘 모습

에코뮤지엄은 환경(Ecology)과 박물관(Museum)의 합성어로 문화, 역사, 자연환경 등 지역이 가지고 있는 모든 자원을 보존·육성·전시하는 새로운 박물관 일컫는다. 양 기관이 조성할 에코뮤지엄은 약 120만평 규모로 연간 170만명 이상의 관람객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된다.

SK텔레콤과 독립기념관은 다양한 실감형∙체험형 콘텐츠를 갖춘 5G 기반 역사 테마 복합문화 체험관을 구축해 기존 박물관∙기념관과 차별화를 꾀할 계획이다.

체험관은 SK텔레콤의 가상공간 기술을 바탕으로 전 세계 각지에 있는 독립운동 거점을 인물과 에피소드를 연계한 증강현실로 구현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관람객들은 실제 독립운동가와 함께하는 듯한 과거-현재-미래를 담은 실감형 서비스를 체험할 수 있다. 또 디지털 기술로 정밀 복원한 독립운동가의 인물 자료를 실시간 방문객들과 소통이 가능한 디지털 사이니지로 구현할 계획이다.

| ‘점프 AR’과 연계한 독립기념관 AR 화면

또한 독립기념관의 야외 전시공간에 체험형 콘텐츠 전시공간을 마련, 과거와 미래를 연결하는 공감형 전시 체험환경을 구축할 계획이다. 특히 독립운동사를 테마로 4DX, AR, VR 입체영상을 제작해 관객들에게 몰입감 있는 경험을 제공할 예정이다. SK텔레콤 AR 서비스 ‘점프 AR’과 연계한 박물관 서비스도 선보인다.

SK텔레콤은 전시 외에도 독립기념관 내 별도 체험공간을 마련해 AI 코딩로봇을 활용한 어린이 대상 맞춤형 ICT 교육도 실시한다.

유영상 SK텔레콤 MNO 사업부장은 “이번 독립기념관과의 협력을 통해 ICT 체험환경 구축을 통한 사회적 가치 창출이라는 새로운 성과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5G MEC 기반의 독립기념관 ICT 체험 콘텐츠 개발을 통해 AR/VR 산업을 고도화하고 가치를 높이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준식 독립기념관장은 “제3차 상설전시교체 추진 등 독립기념관의 전시환경을 국민 중심의 참여형 전시환경으로 새롭게 변화하고 있는 시점에 맞춰 이번 협력을 마련했다”라며 “4차산업 기술을 적용한 첨단 ICT 체험 전시환경을 구축함으로써 독립기념관이 국민과 소통하는 대한민국 최고의 기념관이 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spirittiger@bloter.net

사랑과 정의의 이름으로 기술을 바라봅니다. 디바이스와 게임, 인공지능, 가상현실 등을 다룹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