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산 여파, 1~4월 스마트폰 시청 시간 ‘폭증’

가 +
가 -

/그래프=방송통신위원회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집콕족’들이 늘어나면서 스마트폰과 PC로 방송프로그램을 보는 시간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방송통신위원회는 총 6000명 표본을 대상으로 코로나19에 따른 올 1~4월 스마트폰·PC 방송프로그램 이용행태 변화를 분석한 보고서를 2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올해 1~4월 스마트폰으로 방송프로그램을 시청한 시간은 월평균 155.46분으로, 전년 대비 23.34% 증가했다.

월별로는 코로나19가 한국에 전파된 2월 145.91분(13.2%↑), 3월 171.21분(33.2%↑), 4월 181분(67.8%↑) 등으로 증가 추세를 보였다.

연령별로는 10대 243.47분(43%↑), 20대 177.2분(6%↑), 40대 150.71분(28.8%), 50대 149.18분(24.8%) 순으로 이용 시간이 많았다.

장르별 스마트폰 이용 시간은 오락(68.94분), 보도(43.00분), 드라마&영화(24.37분), 정보(9.39분), 스포츠(7.77분) 순으로 나타났다.

PC로 방송프로그램을 시청한 시간도 월평균 123.31분으로, 전년보다 67.3% 증가했다.

월별로는 2월 122.86분(83.9%↑), 3월 141.6분(81.9%), 4월 141.36분(59.7%↑) 등으로 증가세를 보였다.

연령별로는 30대 165.87분(47.4%↑), 10대 161.26분(134.2%↑), 50대 115.72분(196.8%↑), 20대 112.37분(91.2%↑) 순으로 조사됐다.

방통위 측은 “코로나19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 두기, 재택근무, 온라인 개학으로 재택 및 여가 시간이 늘면서 스마트폰과 PC 이용이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라며 “이에 따라 자연스럽게 동영상과 방송프로그램 시청 시간도 늘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