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T맵 대중교통’, 1~8호선 열차 혼잡도 알려준다

가 +
가 -

‘T맵 대중교통’ 앱이 지하철의 열차 혼잡 예측 정보를 국내 최초로 제공한다. 3일 SK텔레콤은 길찾기∙버스∙지하철 통합정보 서비스인 T맵 대중교통에서 열차 혼잡도 정보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수도권 1~8호선을 대상으로 열차 도착정보를 확인하는 모든 화면에서 여유∙보통∙주의∙혼잡 등 4단계의 혼잡도를 볼 수 있다.

SK텔레콤은 2019년 11월부터 2020년 4월 5일까지 수도권 1~9호선 열차 및 596개역의 기지국, 와이파이(Wi-Fi) 정보 등 빅데이터를 이용해 열차별, 칸별, 시간대별, 경로별 혼잡도를 분석했다. 이를 바탕으로 이번 서비스를 기획하게 됐다는 설명이다.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생활 속 거리두기’에 대한 대중들의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승객이 지하철을 탑승하기 전 혼잡도를 미리 확인함으로써 혼잡한 열차를 피하고 보다 안전하게 지하철을 이용할 수 있을 전망이다.

2016년 서울연구원 자료에 따르면, 서울시의 지하철 혼잡으로 인한 사회적 비용은 7000억원이 넘는 것으로 산정됐다. 차내 혼잡으로 인한 쾌적성 저하와 열차 지연에 따른 손실을 계산한 결과다.

SK텔레콤은 지속적으로 데이터를 추가 반영해 시스템을 고도화하고, 이를 통해 예측정보의 정확도를 높여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울교통공사와 협력해 이르면 9월 중 칸별 혼잡도를, 추후에는 보다 정확한 실시간 혼잡도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번 업데이트에는 서울시의 정보를 바탕으로 수도권 2~8호선의 실시간 도착정보도 제공된다. 막차 시간대 경로 안내도 승객의 시각으로 개선됐다. 예를 들어, 심야 4호선 서울역에서 오이도역으로 이동 시 남태령행만 남은 경우 기존에는 ‘열차 운행 종료’로 표시되었으나, 이제부터는 남태령행 열차를 안내한다. 이번 업데이트는 안드로이드버전과 iOS버전 모두 적용된다.

SK텔레콤 이종호 모빌리티 사업단장은 “지하철 혼잡도 서비스는 고객의 불편함과 코로나19 감염 우려를 고려해 고객 입장에서 열차 이용 여부를 스스로 선택할 수 있게 되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SK텔레콤은 통신서비스를 넘어 다양한 분야의 사회적 안전망 확보에도 기여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