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냅챗도 “트럼프 OUT”…트럼프 계정 콘텐츠 홍보 중단

가 +
가 -

/이미지=스냅챗 공식 로고

소셜 미디어 스냅챗이 트럼프 미국 대통령 계정의 콘텐츠 홍보를 중단한다. 트럼프 대통령의 인종 차별 반대 시위에 대한 부적절한 발언에 반기를 든 것이다.

3일(현지시간) CNN방송, CNBC 등에 따르면 스냅챗의 모기업 스냅은 뉴스와 광고를 제공하는 디스커버 기능에서 트럼프 대통령 콘텐츠와 계정을 홍보하지 않을 것이라고 공식 발표했다.

스냅 측은 성명을 통해 “인종 폭력과 불의를 선동하는 목소리를 증폭시키지 않을 것”이라며 “우리는 미국의 평화, 사랑, 평등, 정의를 추구하는 모든 이들과 함께할 것이다”라고 전했다.

스냅챗은 지난달 30일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에서 시위대를 향해 ‘가장 사나운 개’와 ‘가장 험악한 무기’를 만났을 것이라며 경고를 한 이후 결정을 내렸다.

트럼프 대통령 스냅챗 계정은 주로 선거 캠페인 홍보물이 올라온다. 스냅챗은 디스커버 기능에서 트럼프 대통령 홍보를 중단했지만 이와 별개로 그의 계정과 콘텐츠는 그대로 남아있다.

트럼프 재선 캠프는 이와 관련해 ‘대선 조작 시도’라며 반발하고 나섰다.

브래드 파스케일 선대본부장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스냅챗이 2020년 선거를 조작하기 위해 트럼프 대통령을 압박하고 있다”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