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통장’, 오후 6시 출시

"저금리시대, 혁신 금융의 첫걸음"

가 +
가 -

네이버가 포인트 적립과 예치금 수익을 내세운 ‘네이버통장’을 출시하며 금융시장 공략을 본격화한다. 네이버통장을 기반으로 이용자들에게 커머스와 금융을 연결하는 새로운 서비스 경험을 제공, 테크핀 경쟁력을 키워나간다는 전략이다.

8일 네이버파이낸셜은 ‘네이버통장’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가입은 금일 오후 6시 경부터 가능할 것으로 예상되며, 이용자들은 네이버앱 내에서 신분증만으로 쉽고 빠르게 통장 가입을 진행할 수 있다.

최대 연 3% 수익률, 3% 네이버페이 적립으로 시장 공략

네이버통장은 네이버파이낸셜이 미래에셋대우와 함께 출시하는 수시입출금 CMA(종합자산관리계좌) 통장이다. 예치금 보관에 따라 최대 3% 수익률과 더불어 통장과 연결된 네이버페이로 충전∙결제 시 최대 3%의 포인트 적립 혜택을 함께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가입자들은 네이버페이 전월 결제 금액을 기준으로 100만원까지 세전 연 3%의 수익률을 제공 받는다. 출시를 맞아 8월 31일까지는 전월 실적 조건 없이 100만원 내 연 3% 수익률을 얻을 수 있다. 9월 1일부터는 전월 결제 금액이 월 10만원 이상이어야 하며, 월 10만원 미만이면 연 1%의 수익률만 제공한다. 100만원 초과 1000만원 이하 금액은 1%, 1000만원 초과 금액은 0.35% 수익률이 적용되며 약정 수익률은 2021년 5월 31일까지 적용된다.

기존 CMA와 차별점이 크지는 않지만, 네이버페이와의 강력한 연동이 강점이다. 네이버통장으로 충전한 페이 포인트를 네이버 쇼핑∙예약 등 다양한 네이버페이 이용처에서 결제할 경우, 결제금액의 최대 3%를 포인트로 적립할 수 있다. 이는 기존의 적립 비율보다 0.5% 높은 수치로, 네이버페이를 자주 이용하는 사용자들은 네이버통장을 통해 연 3%의 수익률과 3%의 포인트 적립을 동시에 누릴 수 있다. 아울러 타행 송금 서비스도 횟수 제한 없이 무료로 사용할 수 있다.

네이버 관계자는 “저금리 시대에 접어들면서 소액저축이 트렌드로 자리 잡았다. 내부적으로 조사한 결과, 100만원 이하를 저축하는 젊은 세대가 50~60% 가량 되는 것으로 파악했다”라며 “특히 네이버쇼핑을 이용하는 이들은 적립 혜택을 애용하고 있는데, 이 두 가지를 합쳤을 때 시너지를 낼 수 있다고 판단했다. 이번 서비스는 네이버페이 이용자가 네이버통장을 통해 금융 서비스를 경험하게끔 하려는 시도”라고 설명했다.

최인혁 네이버파이낸셜 대표는 “네이버파이낸셜은 그동안 금융 이력이 부족해 사각지대에 머물러야 했던 사회초년생, 소상공인, 전업주부 등 금융 소외 계층을 아우를 수 있는 서비스로 금융 시장에서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고자 한다”면서 “네이버통장은 저금리시대에 누구나 금융 혜택을 쉽고 편리하게 누리는 것에 방점을 둔 상품으로, 네이버파이낸셜이 지향하는 혁신 금융의 첫걸음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