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가 가수 라이브 공연을 360도 3D 증강현실(AR)로 제공하는 AR 라이브 콘텐츠 ‘ARtist’를 내놓는다고 9일 밝혔다.

ARtist는 U+AR 앱을 통해 제공되며, 가수의 실사 기반 3D 콘텐츠를 360도로 감상하고 가수와 함께 사진이나 영상을 찍고 SNS에 공유할 수 있다.

9일부터 공개되는 AR 콘텐츠는 가수 민수의 ‘섬’, ‘민수는 혼란스럽다’, ‘커다란’ 3곡과 스텔라장의 ‘굿잡’, ‘월급은 통장을 스칠 뿐’ 2곡, 창모의 ‘Swoosh Flow’ 등 총 6곡이다. 이 중 창모의 ‘Swoosh Flow’는 지난 4일 발매된 신곡으로 라이브 공연은 U+AR을 통해 처음 선보인다.

LG유플러스는 인디 뮤지션부터 ‘빌리 아일리시’까지 다양한 뮤지션들의 라이브 콘텐츠를 제작한 스페이스오디티와 함께 AR 라이브 콘텐츠를 기획·제작해 격주로 제공할 계획이다. 또 U+AR에서만 감상할 수 있는 특별한 편곡의 라이브도 선보인다.

최윤호 LG유플러스 AR/VR서비스담당 상무는 “가수의 생생한 라이브 공연을 스마트폰에서 360도 AR로 실감 나게 감상할 수 있도록 실력 있는 뮤지션과의 협업을 적극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LG유플러스는 지난해 4월 U+AR 서비스 출시 이후 스타·아이돌, 홈트, 3D 캐릭터 등 총 2000여 편의 AR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다.

spirittiger@bloter.net

사랑과 정의의 이름으로 기술을 바라봅니다. 디바이스와 게임, 인공지능, 가상현실 등을 다룹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