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양자내성암호 네트워크 장비에 적용

양자컴퓨터에 대항하는 보안 기술이다.

가 +
가 -

LG유플러스가 새로운 양자내성암호(PQC, Post Quantum Cryptography) 기술을 고객용 네트워크 장비에 적용했다. 양자내성암호는 양자암호통신 기술과 경쟁하는 새로운 보안 기술로, 기존 암호체계가 취약해질 수 있는 양자컴퓨터 시대를 대비해 보안을 강화하기 위해 고안됐다.

LG유플러스는 서울대학교 산업수학센터, 크립토랩과 함께 양자내성암호(PQC) 기술을 개발해 고객전용망장치(광통신전송장비)에 적용했다고 10일 밝혔다.

| LG유플러스 마곡사옥에서 직원들이 양자내성암호 기술이 적용된 모듈을 들고 있는 모습.

양자내성암호는 양자암호통신과 구별되는 기술이다. 양자암호통신은 ‘양자(Quantum)’의 특성을 이용한 암호화 기술이다. 송신부와 수신부만 해독할 수 있는 도청 불가능한 암호키를 생성하는 ‘양자키분배(QKD)’ 기술이 핵심이다. 반면, 양자내성암호는 양자컴퓨터로도 풀어내는 데 수십억 년이 걸리는 수학 알고리즘을 활용한다. 이를 통해 암호키 교환, 데이터 암·복호화, 무결성 인증 등 보안의 주요 핵심 요소에 대한 보안 서비스 제공이 가능하다.

양자내성암호는 별도 장비 없이 소프트웨어만으로 구현할 수 있어 휴대폰이나 소형 사물인터넷(IoT) 기기에도 유연하게 적용할 수 있고, 유무선 모든 영역에 ‘엔드 투 엔드(End-to-End)’ 보안을 제공할 수 있다.

양자내성암호 기술은 현재 미국 국립표준기술연구소(NIST)의 주도로 IBM·아마존·구글·MS 등 글로벌 기업들과 표준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또 유수의 IT업계와 보안연구소들의 연합으로 이루어진 ‘오픈 퀀텀 세이프(OPEN QUANTUM SAFE)’ 프로젝트와 같은 보안기술 생태계를 통해 지속적인 연구 개발이 진행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지난해 12월 서울대 산업수학센터, 크립토랩과 함께 ‘유·무선 양자내성암호 분야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양자컴퓨터로도 뚫지 못하는 암호기술을 개발하는데 협력해왔다. LG유플러스에 따르면 이번 적용은 고객전용망 장비에 양자내성암호를 적용한 첫 사례다.

LG유플러스는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향후 5G 서비스와 유·무선 가입자 서비스에도 양자내성암호 기술을 적용할 예정이다.

박송철 LG유플러스 NW기술운영그룹장 전무는 “내년부터 진행될 양자내성암호 표준화에 앞서 별도의 인프라 구축 없이 ‘엔드 투 엔드(End-to-End)’ 보안을 적용할 수 있는 사례를 만들어냈다는 데 의의가 있다”라며 “앞으로 상용화될 다양한 5G 서비스에서도 양자내성암호 기술을 확대해 나가도록 기술개발에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천정희 서울대학교 산업수학센터장은 “포스트 양자시대의 암호기술로 각광받는 양자내성암호를 세계 최초로 통신장비에 적용하였다는 점에서 매우 뜻깊은 일이라 생각한다”라며 “후속 연구를 통해 정보통신분야에 활용되는 암호, 인증, 서명 등을 양자컴퓨터에 안전한 양자내성암호로 대체하고, 이의 상용화를 우리나라가 선도할 수 있도록 산업계와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