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쉬코리아, 월매출 200억 넘었다

가 +
가 -

물류 브랜드 ‘부릉(VROONG)’ 운영사 메쉬코리아가 지난달 월매출 200억원을 돌파하며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고 10일 밝혔다.

메쉬코리아는 지난 5월 매출을 잠정 집계한 결과, 전년 동월 대비 62% 성장한 202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지난해 1614억원의 역대 최대 연 매출을 달성한 이후, 올해 들어 매출이 지속 상승하며 지난달 월 매출 200억원을 넘겼다.

메쉬코리아는 지난해 사륜차 배송 서비스를 본격화하면서 라스트마일(근거리) 실시간 배송, 원거리 배송 등이 가능한 종합 물류 서비스 기업으로 도약했다. 올해는 사륜차 차량을 대폭 늘려 지난달 말 기준 160여대 이상을 확보했으며 이마트, 프레시지 등 기업에 배송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소비가 확대되면서 배송 수요 역시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메쉬코리아는 기업들이 이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이・사륜 배송 대행 서비스와 함께 부릉 OMS(주문관리시스템), 부릉 TMS(운송관리시스템) 등 물류 솔루션도 제공할 계획이다. 주문부터 출고, 배송, 재고관리 및 운영까지 모든 과정에 필요한 서비스와 솔루션으로 국내 유일의 기업 물류 기업으로 자리매김하는 것이 목표다.

메쉬코리아 유정범 대표이사는 “메쉬코리아는 2015년 국내 최초로 법인 간 물류 대행 계약을 맺고 기업 물류 시장을 열었다”며 “IT 기반 플랫폼과 솔루션 개발력을 바탕으로 기업의 물류 고민을 해결할 수 있는 종합 물류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