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모바일 게임 설치 84% 늘었다”

PC·콘솔 게임 일일 이용자 수 46% 증가

가 +
가 -

코로나19 사태 이후 게임 이용자가 대폭 증가했다는 내용의 보고서가 나왔다. 유니티 테크놀로지스는 11일 ‘코로나19로 인한 게임산업 변화: 19가지 특징’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번 보고서는 올해 1월부터 5월 중순까지 소비자들의 게임 이용 형태를 전년 동기 및 세계보건기구(WHO)의 팬데믹 선언 전후와 비교 연구한 내용이다.

해당 보고서에 따르면 모바일 게임 앱 설치 건수는 전년 동기 대비 84% 증가했다. PC 및 콘솔 게임 일일 이용자 수는 46%, 모바일 게임은 1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보고서는 유니티 엔진 기반으로 제작된 PC 및 맥 OS, 안드로이드, iOS 게임 외에도 유니티 수익화 플랫폼을 사용하는 모바일 게임을 기반으로 데이터를 수집해 작성됐다. 유니티 수익화 플랫폼 중 하나인 ‘유니티 애즈’는 매일 1억1400만 이상의 이용자들에게 노출되고 있다. 또 개발자용 데이터 분석을 기반으로 게임 이용자 참여도 측정이 가능한 유니티의 라이브 서비스 ‘델타DNA’ 데이터도 활용됐다.

유니티는 “봄이 되면 야외 활동 증가 등으로 게임 이용자 수가 감소되는 다른 해와 달리 올해는 게임 이용자 수가 대폭 증가했다”라며 “이러한 상승 수치는 전 세계 지역별로 외출 자제 혹은 이동 제한이 강화되는 시점에서 각각 급격히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코로나19가 게임 이용자 증가와 직접적인 연관관계가 있음을 시사한다”라고 보고서 내용을 설명했다.

또 주말 게임 이용자 수와 평일 이용자 수 격차가 약 63%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WHO가 코로나19에 대해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을 선언한 후 평일·주말 이용자 수 격차가 감소하기 시작했으며, 5월 초에는 일시적으로 평일 이용자 수가 주말 이용자 수를 넘어서기도 했다.

게임 이용자가 늘면서 광고 노출 및 관련 수익에도 변화가 나타났다. WHO의 팬데믹 발표 이후 소액 결제가 증가했는데 모바일 게임의 경우 인앱 결제 수익이 24% 증가했다. 또 전년 동기 대비 모바일 게임 광고 노출 수는 57%, 광고 수익은 59% 증가했다.

줄리 슈마커 유니티 테크놀로지스 광고솔루션 부문 부사장은 “유니티의 이번 조사는 코로나19로 인해 게임 이용자 수와 플레이 시간의 대폭 증가 등 게임산업이 맞이한 급격한 변화를 수치적으로 보여줬다”라며 “게임 개발사뿐 아니라 다양한 브랜드와 퍼블리셔가 함께 마케팅과 광고의 전략적 활용 등 소비자 행동 변화에 따른 적극적인 대응으로 성장을 꾀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