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저격용?…트위터, “기사, 리트윗 전에 읽어보세요”

가 +
가 -

소셜미디어 ‘트위터’가 사용자가 잘못된 뉴스를 전달할 가능성을 낮추는 테스트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사용자들이 기사를 재전달하기 전에 먼저 읽어볼 것을 유도하는 기능의 추가를 고려한다는 것이다. 실제 도입 여부는 일부 사용자를 대상으로 시험한 뒤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10일(현지시간) 트위터는 “정보에 기반한 토론을 촉진하기 위해 우리는 안드로이드 기기에서 새로운 프롬프트를 테스트하고 있다“며 ”트위터에서 아직 열지 않은 기사를 리트윗할 때, 먼저 열어보고 싶은지 물어볼 수 있다”고 밝혔다.

이미 트위터는 안드로이드 앱의 일부 사용자들에게 이 기능을 배포했다. 기사가 삽입된 게시물을 사용자가 재전달할 때 ‘제목은 모든 것을 말하지 않습니다(Headlines don’t tell the full story). 리트윗하기 전에 읽어보시겠습니까?‘라는 문구가 뜬다.

그러나 사용자가 읽지 않아도 원할 경우 기사를 리트윗할 수 있다. 따라서 강제적이라기 보다 가짜 뉴스가 퍼지지 않도록 유도하고 경각심을 일으키는 하나의 장치로 사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IT 매체 <더버지>는 “현재로서는 어떤 사용자에게 이 기능이 적용될 것인지 명확하지 않은 상태”라며 “하지만 우리의 가정은 아마 수천 명의 팔로워를 보유한 사람들을 대상으로 기능을 먼저 시험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번 기능은 트위터가 “오해의 소지가 있는 트윗에 경고 메시지를 붙이겠다”고 밝힌 이후의 후속 조치라고 추측된다. 앞서 트위터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우편 투표’ 음모론 등 일부 트윗에 ‘사실확인(팩트체크)이 필요하다’는 경고 딱지를 붙였다. 딱지를 누르면 트럼프의 주장이 근거 없다는 CNN과 워싱턴포스트 등의 팩트 체크 보도를 볼 수 있다.

트위터의 경고 딱지에 분노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28일 소셜미디어 업체가 이용자의 게시물을 임의로 고치거나 삭제하면 법적 면책 대상에서 제외하겠다는 내용의 행정명령에 서명하며 ‘보복’에 나선 바 있다.

AFP는 트위터의 이번 실험에 대해 “확인되지 않은 정보의 확산 속도를 완화하기 위한 방편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한편 트위터는 최근 새로운 기능을 연이어 도입하고 있다. 지난달 20일에는 자신의 트윗에 댓글을 달 수 있는 사용자를 제한할 수 있는 기능을 시험한다고 밝혔다. 사용자가 지정한 이들만 자신의 트윗에 댓글을 달 수 있게 하는 방식이다. 또한 지난달 초에는 댓글에 욕설이나 비방이 담긴 내용이 있을 경우 이를 감지해 자동으로 경고 메시지를 담은 팝업창이 뜨게 하는 방안을 내놓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