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몬, 신입 MD 공채 실시…”서류→입사까지 1주일 만에 끝낼 것”

가 +
가 -

티몬이 ‘수시형 공채’를 시행한다.

티몬은 때에 따라 인력을 충원할 수 있는 수시 채용과 대규모 단위 공개 채용을 결합한 수시형 공채를 첫 시행, 신입 MD를 두 자릿수 규모로 채용한다고 12일 밝혔다.

티몬은 생활·가전·패션 등 전체 카테고리를 대상으로 상품을 담당할 신입 MD(Merchandiser, 상품기획자)를 모집한다. 19일까지 티몬 채용사이트를 통해 지원이 가능하다.

/사진=티몬 제공

‘수시형 공채’로 진행되는 이번 채용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비대면 트랜드를 반영해 대규모 채용 설명회 등을 온라인 영상으로 대체했다. 또 최소 한 달 이상이 소요됐던 채용 전형을 서류접수에서 입사 결정까지 빠르면 1주내에 압축해 진행하는 방식을 도입했다. 서류가 접수되는 즉시 검토하고 적합하다고 판단되면 개별적으로 면접을 진행하는 방식이다. 빠르게 전개되는 전자상거래 업계의 경쟁 환경에서 핵심인 인재를 적시에 확보하고 육성할 수 있도록 기존 공채 방식의 단점인 전형 속도를 단축하는 것에 중점을 뒀다고 티몬 측은 설명했다.

면접은 방역수칙 준수를 위해 개인별로 나누어 진행한다. 면접 전 체온 측정과 문진표를 작성해 건강 상태를 체크하고, 마스크와 손 소독제를 현장에서 지급한다. 입사가 확정되면, 3개월 인턴쉽을 거치며 평가를 통해 정규 신입 MD로 발령 난다.

아울러 티몬은 상시 인재 등록 제도인 인재풀(pool)도 운영한다. 채용 기간이나 전형과 무관하게 지원자가 자신의 업무 능력과 전문 분야 등을 등록하면 적합한 부문에서 수요가 발생할 때 우선적으로 연락을 취하고 채용 전형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진원 티몬 대표는 “장기적 전략을 위한 신규 인력 확보와 시장 확대의 성장동력을 만들어나갈 수 있도록 신입 공채를 진행한다”며 “직원을 위한 복지정책을 강화하고 성과에 따른 분명한 보상을 지급해 좋은 인재가 티몬을 찾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