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스타 2020, 온·오프라인 병행…11월 19일 개막

가 +
가 -

지스타조직위원회가 16일 ‘지스타 2020’을 온·오프라인으로 병행한다고 밝혔다. 지스타 2020은 오는 11월 19~22일 진행할 예정이다.

/사진=지스타 홈페이지 갈무리

조직위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체험 중심 전시 형태와 운영 방식이 효과적이지 않다고 판단, 전환 가능한 주요 프로그램들은 온라인으로 교체할 계획이다. 최고 수준 방역 기준 하에 제한적인 오프라인 운영도 진행한다.

참가 접수도 온라인을 통해서 하지 않고 주최사 협의 후 확정하는 방식으로 변경된다. 기존과 달라진 방역 및 전시 가이드를 공유하고 관람객 관리 운영 정책 등 준수 여부를 확인하기 위한 조치다.

조직위는 BTC관 오프라인 운영에 대해 최근 시행된 전자출입명부(KI-Pass) 도입을 포함, 모든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설명했다. ▲참관객 밀집도 관리를 위한 행사장 공간 구분 및 세분화 ▲사전 예약제 운영 ▲시간대별 최대 동시수용 인원 제한 기준 마련 등 관람객 관리 방안도 세부적으로 논의중이라고 전했다.

참여가 어려운 기업들을 위해 오프라인 현장에 지스타 미디어 스테이지와 스튜디오도 구성한다. 게임과 관련 콘텐츠를 소개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며 중소기업과 스타트업 기업들을 위한 세션도 별도 운영된다.

BTB관의 경우 해외 바이어 및 퍼블리셔 현장 방문이 현실적으로 어려운 상황임을 고려해 현장 미팅을 지원하던 기존 시스템을 비즈니스 매칭 후 온라인 화상회의가 진행되는 시스템으로 구축한다. 지스타 게임 컨퍼런스(G-CON)도 온라인 전환을 결정하고 세부 운영방식을 논의 중으로 기타 부대행사와 연계행사도 온라인 전환을 우선 검토하고 있다.

조직위는 온라인 전환의 핵심이 현장을 찾지 못하는 지스타 및 게임 팬들을 위해 BTC 콘텐츠 생산 확대에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지스타 미디어 채널의 영향력을 확대하기 위해 별도 온라인 방송 채널을 준비하며 단발성이 아닌 연간 운영 계획을 수립하고 있다.

신작 게임 발표 및 소개뿐만 아니라 예능 방식의 트랜디 콘텐츠, e스포츠 대회까지 다양한 포맷을 시도한다. 오는 9월 오픈을 목표로 준비 중이며 정기적 방송 및 영상 콘텐츠 업로드를 진행한다. 11월 본 행사 기간 동안에는 현장 라이브 방송으로 전환하고 미처 방문하지 못한 관계자 및 팬들과 소통할 계획이다.

강신철 지스타조직위원회 위원장은 “코로나19라는 예상치 못한 세계적 재난상황을 맞아 지스타 연기와 온라인 전환까지 다양한 방안을 두고 고심해왔다”며 “이 과정에서 많은 기업들이 지스타 참여를 희망한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행사 진행과 안전성 확보라는 공동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온·오프라인 병행 개최를 결정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조직위는 오는 8월말 온·오프라인 프로그램 세부 정보 등을 포함한 상세정보를 홈페이지 등을 통해 별도 공개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