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현실로 우울증·공황장애 치료…옴니씨앤에스, 멘탈 헬스케어 VR 상용화

가 +
가 -

/사진=옴니씨앤에스 제공

옴니씨앤에스가 멘탈 헬스케어 가상현실(VR)을 상용화한다고 17일 밝혔다.

옴니씨앤에스는 국내 정신건강 관련 분야인 멘탈 헬스 시장이 소비자들의 보편적인 편견과 부담감 등으로 쉽게 개발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ICT 기반의 멘탈 헬스케어 플랫폼을 개발해 개인의 마음을 진단하고 우울증이나 조울증, 공황장애 등을 예방·관리할 수 있는 솔루션을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먼저 콜센터 상담원 등 감정노동자들을 대상으로 VR을 활용한 정신건강 관리를 제공하는 스마트 헬스케어 서비스를 제공한다. 감정 노동자들의 통합 건강관리와 함께 VR훈련 콘텐츠를 제공해 스트레스 조기 감지 및 예방, 해소를 통한 건강한 근로환경 조성에 기여하고자 하는 것이 목표다.

가상현실상에서의 맥파, 뇌파 등 생체신호 측정이 이뤄질 수 있도록 PC와 모바일 등 VR HMD에 호환 가능한 측정 장비도 마련됐다. 프로그램은 생체 신호의 측정 및 분석과 함께 서비스 환경 구축, 처방알고리즘 등을 개발해 사용자에 대한 분석과 함께 치유 훈련 콘텐츠까지 원스톱 서비스로 진행된다.

콘텐츠는 분당 서울대병원, 동국대병원 등 전문가의 자문과 함께 외부 전문기관 검증을 거쳤다. 플랫폼은 회원 관리, 측정 이력 관리 등 주요 CMS 기능 개발과 함께 디바이스 연동, 타 서비스 연동 등을 고려해 기능 설계 및 개발을 완료했다.

김용훈 대표는 “국내외적으로 VR 분야에서 생체신호기반의 정신 건강서비스 모델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해 실제 매출 성과로 만들며 상용화했다”라며 “대구가톨릭대학, 산청군청 등 관공서 휴양시설 등 10곳에 납품되어 현재까지 감정노동자 및 체험관람객을 대상으로 운영되고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