퀄컴, 5G 기반 로봇 개발 플랫폼 선보여

가 +
가 -

퀄컴이 5G(5세대 이동통신) 기반 로봇 개발을 지원하는 플랫폼 ‘로보틱스 RB5’을 선보였다고 6월 17일(현지시간) <테크크런치>가 보도했다.

이 플랫폼은 무선통신 환경의 사물인터넷(IoT) 생태계에서 로봇이 새로운 수준의 초고속 인터넷을 통해 다양한 상황에서 안정적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하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구체적으로 보면 로보틱스 환경에 최적화한 QRB5165 프로세서에 인공지능(AI)과 딥러닝 성능, 이미지 신호처리(ISP) 등을 갖췄고 4G와 5G 통신을 지원해 지능형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게 했다.

이 플랫폼은 또 다양한 소프트웨어와 호환 가능하다. 리눅스는 물론 우분투, 로봇운영체제(ROS)2 등도 활용할 수 있어 확장성을 넓혔다.

퀄컴은 인텔, 파나소닉, 에어맵, 슬램코어, 오픈로보틱스 등 다양한 외부 협력 파트너도 공개했다. 가령 파나소닉의깊이 측정(ToF; Time of Flight) 카메라와 입체적인 시각정보를 처리하는 인텔 리얼센스 기술 등을 결합해 시각정보를 처리하고 이를 통해 무인 이동체 운영이나 상황 판단 등이 가능한 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