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문 대통령, “포용적 디지털경제 만드는 게 과제”

2020.06.18
문 대통령, ‘디지털 뉴딜’ 관련 첫 현장 행보
강원도 춘천 데이터 전문기업 ‘더존비즈온’ 찾아

/ 문재인 대통령(제공=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강원도 춘천의 데이터 및 AI(인공지능) 전문기업 더존비즈온의 강촌캠퍼스를 찾았다. 오늘 7월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 발표를 앞두고 ‘디지털 뉴딜’과 관련된 첫 현장 행보인 셈이다.

더존비즈온 직원들과의 간담회에서 문 대통령은 “디지털 뉴딜은 앞으로 대한민국 디지털 경제의 기반이 될 데이터 댐을 만드는 것이다”며 “경제를 살리려면 디지털 경제의 기반 조성이 필요하며 이는 곧 대한민국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선도하는 기반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데이터 뉴딜의 주요 과제도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다양한 데이터를 기업들이 사용하도록 개방되는 것이 필요하다”며 “개방의 과정에서 개인정보가 침해되는 일이 없도록 비식별 데이터를 철저히 관리해 만들어내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기존 산업의 일자리가 사라질 수 있으므로 기존 산업의 종사자들을 새로운 일자리로 옮길 수 있는 국가적 차원의 지원 사업이 병행되야 한다”고 말했다.

모든 국민이 차별 없이 함께 향유 할 수 있는 포용적 환경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데이터 뉴딜로 디지털 격차가 훨씬 심화할 수 있기 때문에 그 격차를 줄여 포용적 디지털 경제를 만들어 내는 것도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급변하는 디지털 사회화와 고령화 시대를 맞아 디지털 소외층에 대한 대비책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현장 방문에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윤성로 4차산업혁명위원회 위원장, 최문순 강원지사 등이 동행했다.

데이터·AI 전문기업 더존비즈온은 기업 신용과 회계 분석 등 데이터에 AI(인공지능)기술을 접목, 기업 경영 정보분석 등 예측 자료를 클라우드 서비스로 제공하는 기술 기업이다.

한편 정부는 오는 2022년까지 약 13조원을 ‘디지털 뉴딜’ 분야에 투입해 33만여 개의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는 방침이다. 이와 관련해 오는 7월 ‘한국판 뉴딜 종합 계획’을 발표할 계획이다.

toyou@bloter.net

유쾌하게 소통하고, 진중하게 전달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