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ML 역량 강화에 총력”…두나무, 크리스탈 블록체인과 파트너십 체결

가 +
가 -

업비트를 운영하는 두나무가 자금세탁방지(AML) 준법 역량 강화를 위해 크리스탈 블록체인과 제휴를 맺었다고 18일 밝혔다.

크리스탈 블록체인은 비트퓨리 그룹(Bitfury Group)에서 출시한 블록체인 종합 분석 플랫폼이다. 규제 준수, 의심거래 탐지, 위험 점수화 시스템 등의 다양한 준법 경영 솔루션을 제공한다. 업비트는 앞서 체이널리시스와도 손잡고 다우존스 워치리스트 팩티바 솔루션을 도입하는 등 AML 체계 강화를 위한 지속적인 파트너십 확보에 나서고 있다.

AML은 작년 6월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가 한국을 회원국에 권고한 규제안이다. 가상자산 거래소 적용을 핵심으로, 가상자산이 테러나 범죄조직에서 악용되지 않도록 거래소에 기존 금융권 수준의 자금세탁방지 체계 구축을 요구하는 내용이다.

최근 특금법 통과 등 가상자산이 국내 제도권에 편입되기 위한 절차들이 진행됨에 따라, 주요 거래소를 중심으로 AML 시스템 강화를 위한 움직임이 이어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