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지원으로 폴란드 마스크 공장 생산량 3배 껑충

국내 중소기업 대상 스마트공장 지원 글로벌로 확대

가 +
가 -

삼성전자가 국내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한 스마트공장 사업 지원을 글로벌로 확대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를 통해 폴란드의 한 마스크 제조업체는 생산량이 3배 늘었다.

삼성전자는 이달 폴란드 마스크 제조업체 ‘프탁(PTAK)’에 삼성전자 폴란드생산법인의 설비·제조 전문가들을 파견해 설비 설치를 비롯해 운영, 현장 관리, 품질 관리 노하우를 전수했다. 본래 의류전문 기업인 프탁은 폴란드 정부가 추진하는 마스크 생산 프로젝트에 참여해 5월부터 마스크를 자체 생산 중이다.

삼성전자는 해당 업체의 제조 설비의 운전 기준값 설정 최적화, 일부 설비 조정 등을 통해 생산 효율을 높일 수 있도록 지원했다. 또 제조 현장 레이아웃 조정과 물류 개선 작업도 진행했다. 이와 함께 인력 운영을 비롯한 제조 현장 운영 노하우를 전하고, 작업자 교육도 제공했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 같은 지원으로 2만3000장 수준이던 프탁의 일일 마스크 생산량은 6만9000장으로 3배 늘었다.

앞서 삼성전자는 중소벤처기업부, 중소기업중앙회와 함께 국내 마스크 제조 업체와 진단키트 제조 업체 등의 생산량 증대를 위해 스마트공장 사업을 지원해왔다. E&W, 레스텍, 에버그린, 화진산업 등 국내 마스크 제조업체는 삼성전자의 지원으로 생산량이 51% 증가했다. 또 진단키트업체 솔젠트는 스마트공장 시스템을 도입해 생산성이 73% 늘었다. 보호구 제조업체 오토스윙은 고글 생산량이 한 달 3만개에서 26만개로 크게 증가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2015년부터 스마트공장 지원 사업을 시작했다. 2018년부터는 중소벤처기업부, 중소기업중앙회와 함께 총 1100억원을 조성해 5년간 2500개 중소기업을 스마트공장으로 전환하고 국내외 판로개척을 지원하는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