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한국 최초 ‘스마트관광도시’의 영광은…후보지 속초, 수원, 인천 중구 ‘격돌’

2020.06.23

한국전통가옥 /픽사베이 제공

문화체육관광부는 ‘스마트관광도시 시범조성 사업’ 공모를 통해 총 21개 응모지 중에서 강원도 속초시, 경기도 수원시, 인천광역시 중구를 사업 후보지로 선정했다고 23일 밝혔다. 오는 9월에 최종 1곳을 선정해 총 35억원을 지원하고 스마트관광도시 구역을 만들 예정이다.

올해 처음 실시하는 스마트관광도시 시범조성 사업은 면적 약 4㎢이하 구역(거리, 길, 관광단지 등)을 대상으로, 4차 산업혁명 관련 첨단 기술력을 통해 최적화된 관광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관광에 인공지능(AI),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5G 이동통신 등의 기술을 접목하는 것이 특징이다.

선정된 후보지 3곳은 각각 1억 5000만원을 지원받아 7~8월 중 지역 기반시설 개선 방안, 융·복합 관광콘텐츠 생성 계획, 데이터 공유를 위한 표준화 계획이 포함된 구체적인 사업 계획안을 수립한다.

이후 3곳을 대상으로 구체화된 사업 계획에 대한 서면평가와 현장시연평가를 거쳐 9월에 최종 1곳을 선정할 예정이다. 최종 선정된 지자체는 국비 35억원을 지원받아 스마트관광 5대 요소(경험, 편의, 서비스, 모빌리티, 플랫폼)가 갖춰진 관광 구역을 만들게 된다.

스마트관광 5대 요소는 △최신기술(AR·VR·MR·홀로그램)을 활용한 관광 매력 극대화(스마트 경험) △식당, 체험 등 정보를 실시간으로 알려주고 예약 및 결제를 지원(스마트 편의) △관광지 불편에 대한 신속 대응(스마트 서비스) △도시 내 이용 가능한 2차 교통수단(스마트 모빌리티) △관광도시 내 다양한 서비스를 이용하며 기록을 수집 및 공유하기(스마트 플랫폼) 등이다.

이번 사업은 특히 코로나19 이후 비대면 서비스의 중요성이 증가하는 환경에서 기존 관광산업의 혁신을 이끌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이번 공모에 총 21개 지자체가 응모한 것은 ‘스마트관광’에 대한 지자체들의 많은 관심과 의지가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이번 사업을 통해 민관이 함께 첨단기술요소가 결합된 관광 서비스·기반을 만드는 데 참여함으로써 코로나19 이후 침체된 지역 관광을 활성화하고 미래 관광산업의 선진 발판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terry@bloter.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