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 탑’ 애니메이션, 24일 글로벌 종영

가 +
가 -

네이버웹툰 원작 애니메이션 ‘신의 탑’이 오는 24일 밤 8시, 네이버 시리즈온에서 최종화를 방영한다.

/사진=신의탑 애니메이션 1화 갈무리

시우 작가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 애니메이션 신의 탑은 ‘스물다섯번째 밤(이하 밤)’이 자신의 전부였던 소녀 ‘라헬’을 구하기 위해 탑에 오르는 내용을 담았다. 글로벌 누적 조회수 45억뷰를 돌파한 원작의 인기와 팬덤으로 방영 전부터 큰 주목을 받은 바 있다.

애니메이션 신의 탑은 한국, 미국, 일본 합작 애니메이션으로 제작됐다. 미국 유명 애니메이션 콘텐츠 기업 ‘크런치롤’이 투자·유통사로 참여하고, 일본 대표 애니메이션 제작사 ‘텔레콤 애니메이션 필름’이 제작을 총괄했다. 이처럼 국내 웹툰 작품을 기반으로 글로벌 콘텐츠 기업이 제작, 유통에 적극 참여한 것은 유례없던 일이다.

신의 탑은 전 세계 애니메이션 팬들에게 ‘국내 웹툰 IP의 우수성과 매력을 깊게 보여주는 계기를 마련했다’는 평을 받았다. 실제로 1화 공개 당시 미국 트위터 실시간 트렌드 9위 기록을 비롯, 글로벌 13개국에서 실시간 트렌드에 진입했다.

/사진=네이버웹툰

미국 유명 커뮤니티 사이트 레딧에서 게시물 및 댓글이 받은 투표 점수를 합산해 집계하는 카르마 랭킹에 1위로 진입해 최상위권을 유지했다. 충격적인 반전이 공개된 12화는 공개 후 9892점이라는 높은 점수로 주간 랭킹 1위를 기록했다.

서구권 애니메이션 인기 조사 사이트인 ‘애니메 트렌딩’ 애니메이션 차트에서 12주 연속 톱3기록을 유지한 바 있다. <스릴리스트>, <너디스트> 등 글로벌 매체도 신의 탑을 올해 베스트 애니메이션으로 선정했다.

애니메이션 신의 탑의 사노 타카시 감독은 일본 애니메이션 잡지 <뉴타입> 6월호 인터뷰를 통해 “원작 웹툰 신의 탑은 10년이나 연재한 작품이기에 복잡하지만 매우 재미있는 작품”이라며 “영화 기생충에서도 볼 수 있었던 한국의 경쟁 사회 단면이 잘 드러나 흥미로웠고 작품의 매력적인 부분을 잘 살려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한편 네이버웹툰은 신의 탑에 이어 웹툰을 기반으로 한 애니메이션 ‘갓 오브 하이스쿨’과 ‘노블레스’도 순차적 공개할 예정이다. ‘유미의 세포들’, ‘연의 편지’, ‘나노리스트’ 등 네이버웹툰 인기작품도 애니화를 확정한 상태다. 신의 탑 최종화는 이날 밤 8시 네이버 시리즈온에서 공개되며 같은 날 애니플러스 채널에서 밤 11시에 시청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