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사해도 주소는 그대로”…보라, 블록체인 기반 혁신 과제 선정

가 +
가 -

안심주소 서비스 예상 이미지 / 자료=웨이투빗

블록체인으로 개인정보 중 하나인 집 주소를 더욱 편리하고 안전하게 쓸 수 있는 길이 열린다.

블록체인 프로젝트 보라(BORA) 개발사인 웨이투빗이 LX(한국국토정보공사)가 진행하는 ‘블록체인 기반의 LX 주소혁신 플랫폼 연구과제’에 선정됐다고 24일 밝혔다. 본 과제는 웨이투빗과 주소혁신 스타트업 인포씨드, 그리고 서원대학교산학협력단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진행한다. 목표는 개인정보인 주소의 노출, 관리, 변경, 배포 문제를 블록체인으로 해결하는 것이다.

블록체인 기반 주소혁신 플랫폼은 기존 주소를 ‘행복한.우리.집’과 같은 3개의 고유명사로 구성된 안심주소와 바코드 형태로 변환해 블록체인에 저장하고, LX 주소정보 데이터베이스에 연동하는 방식으로 개발된다.

만약 이사 후 주소가 바뀌더라도 ‘행복한.우리.집’이라는 기존 안심주소에 바뀐 주소 정보가 자동으로 업데이트되므로 굳이 새 주소를 외우지 않아도 된다.

또한 택배 거래 시 안심주소와 바코드만 택배 박스에 부착하면 배송 업무에 필요한 관계자에게만 실제 주소 검색이 가능한 권한을 부여할 수 있기 때문에, 주소 정보에 대한 외부 노출을 최소화할 수 있다. 웨이투빗은 본 과제에서 블록체인 기반의 주소 데이터 위변조 방지와 주소 조회 권한 제어 시스템 개발을 담당할 예정이다.

웨이투빗 송계한 대표는 “이번 과제를 통해 블록체인 기술이 실생활에서 직접 활용될 수 있는 협력 모델을 만든다는 점이 매우 의미 있다”며, “앞으로도 정부, 기업, 학교 등과 블록체인 저변화를 위한 다양한 노력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