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코로나 시대 공무원, 5G로 원격 업무한다”

5G 국가망 전환 실증사업 착수

가 +
가 -

코로나19로 비대면·원격 업무의 중요성이 커지는 가운데 행정안전부가 5G 국가망 전환 실증사업에 착수한다. 공무원들이 5G를 통해 사무실 안팎에서 자유롭게 업무망에 무선으로 접속해 일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하겠다는 방침이다.

행안부는 25일 한국정보화진흥원(NIA)과 함께 5G 국가망 전환을 위한 실증사업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5G 국가망 전환은 초고속·초저지연·초연결이 가능한 5G 기술을 국가기관에 적용해 유선망 기반의 PC 접속 환경을 무선망 기반으로 개선하는 것으로, 행안부는 공공분야 대표로 이번 실증 사업에 나선다.

행안부는 이번 실증사업 배경에 대해 “최근, 코로나로 인한 비대면 행정업무 요구가 증가하면서 언제, 어디서나 제약 없이 국가망에 접속하여 업무를 처리하는 것이 중요한데 5G 국가망으로 전환하게 되면, 현장에서 편리하게 행정처리를 할 수 있어 업무환경도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양 기관은 이번 실증사업을 통해 5G를 기존 유선 기반 업무망에 적용할 수 있는지 보안성, 상호호환성, 안정성 등 통신 품질을 집중 검증한다. 실증사업은 디지털정부국 1개과를 대상으로 5G망을 시범 도입해 올해 12월까지 진행되며, 사업자는 KT 컨소시엄이다. 또 내년까지 15개 기관을 추가해 사업을 확대한다.

행안부는 이번 실증사업 결과를 반영해 전 부처 확산을 위한 단계별 로드맵을 마련하고, 2025년까지 4개 정부종합청사 및 17개 광역시·도에 5G 기반 업무 환경을 구축할 계획이다.

신민필 행정안전부 디지털안전정책과장은 “보안성, 통신 품질 검증 등 앞으로 넘어야 할 산이 많겠지만 5G 국가망 전환은 행정업무환경을 획기적으로 혁신하는 것이기에 사명감을 가지고 사업을 추진할 것”이라며 “아울러 공공이 선도적으로 5G를 도입함으로써 관련 산업 활성화에도 우리 부가 마중물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