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진이형 “리니지M 3주년, 하나의 세계 ‘마스터’ 연다”

가 +
가 -

여러분은 21년 전 리니지가 몇 개의 서버로 시작한지 아시나요? 하나였습니다. 하지만 플레이어가 늘어나면서 ‘서버’라는 이름으로 흩어지게 됐죠. 우리는 3주년을 맞아 기점으로 서버라는 제약에서 벗어나 함께 만나 다투며 우정을 쌓아가고 서로 거래도 할 수 있는 단 하나의 세상으로 가고자 합니다. 그 여정을 ‘마스터’라는 이름으로 시작하겠습니다.

“21년 전 리니지의 처음처럼”

24일 김택진 엔씨소프트 최고창의력책임자(CCO)는 선공개된 리니지M 3주년 기념 온라인 컨퍼런스 ‘트리니티(TRINITY)에서 이같이 말했다. 21년 전 리니지가 처음 출시됐을 때 하나의 서버에서 모든 유저가 만나 경쟁했던 것처럼 리니지M에서도 비슷한 환경의 통합 서버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리니지M 광고에서 친숙한 이미지로 다가온 ‘택진이형’ 때의 모습처럼 차분한 모습으로 마스터 콘텐츠를 설명했다.

김택진 엔씨소프트 최고창의력책임자가 마스터 서버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트리니티 영상 갈무리

김 CCO는 영상 말미에 리니지M TJ’s 쿠폰을 언급하며 기대치를 높였다. 그는 “TJ’s 쿠폰은 3주년을 기념해 3개를 준비했다가 덤으로 하나 더 넣었다”며 “그동안의 사랑에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일반 유저는 이날 오후 6시부터 리니지M 홈페이지에서 트리니티를 확인할 수 있다. 엔씨는 트리니티를 연회장 컨셉트로 꾸몄다.

트리니티로 만나는 리니지M 역사

리니지M 홈페이지에서 만나볼 수 있는 트리니티는 ‘인트로 영상’과 ‘김택진 CCO의 마스터 소개 영상’을 만나볼 수 있는 ‘연회장’부터 신규 클래스·영지, 마스터 서버, 고객 헌정 영상, 새로운 성장, TJ의 감사 선물상자, 월드거래소, 이벤트를 확인하는 ‘응접실’로 구성됐다. 세 번째 파트인 ‘복도’에서는 3주년 감사 전달 이벤트, 사전예약을 확인할 수 있고 리니지M을 통해 세워진 기록을 액자 컨셉트로 구분해 전시된 콘텐츠 체험이 가능하다.

트리니티 온라인 컨퍼런스 페이지중 ‘복도’에 꾸며진 콘텐츠들. 리니지M의 역사를 확인할 수 있다. /사진=트리니티 페이지 갈무리

가상의 행사장을 둘러보며 감사 영상과 업데이트 소식 및 이벤트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마지막 코스인 ‘정원’으로 넘어가면 앞서 지나온 트리니티 콘텐츠를 체험한 정도에 따라 스탬프 미션 달성 이벤트를 진행할 수 있다. 리니지M 3주년 사전예약을 진행하고 나만의 링크(URL)을 발급해 SNS에 공유한 후 친구가 사전예약을 진행하면 추첨을 통해 선물을 받을 수 있는 ‘3주년 웹으로의 초대’도 응모 가능하다.

리니지M 3주년, 어떻게 달라지나

엔씨는 리니지M 3주년을 기념해 ▲아덴성을 차지하기 위해 모든 혈맹이 격돌하는 ‘아덴공성전’ ▲혈맹 단위 점령전 ‘영웅들의 땅’ ▲보스 몬스터 ‘기르타스’를 처치하고 보상을 받는 ‘마스터 레이드’ 등 마스터 서버 컨텐츠를 순차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다. 일부 성장 요소를 단계적으로 오픈하는 신서버 ‘기르타스’도 추가한다.

강한 체력을 바탕으로 적 진영을 허무는 신규 클래스 ‘광전사’와 신규 영지 ‘지저성’ 및 ‘이계의 제단’도 3주년 맞이 컨텐츠로 적용한다. 기존의 ‘황혼 산맥’도 개선점을 반영해 업데이트할 예정이다.

/사진=트리니티 인트로 영상 갈무리

다음달 8일 모든 이용자에게 3종의 ‘TJ의 쿠폰’을 제공한다. TJ의 3주년 감사 선물 상자를 열어 ▲무기/방어구 등 장비 복구권 ▲변신 또는 마법인형 재합성권 ▲상점 장비 복구권을 획득할 수 있다.

3주년 업데이트 사전예약은 이날부터 진행된다. 사전예약에 참여하면 일) ‘고급 7검 4셋 제작 티켓(기간제)’, ‘+3 룸티스의 귀걸이 교환권’, ‘+3 스냅퍼의 반지 교환권’, ‘태고의 옥새’, ‘드래곤의 성수’를 받는다.

한편 리니지M은 2017년 6월 21일 출시 후 국내 애플리케이션(앱) 마켓 매출 1위를 유지하며 높은 인기를 구가했다. 약 3년간 약 2억회에 달하는 아덴월드 전투, 88만회가 넘는 서버 이전, 장비 인챈트(강화) 30억회 돌파, 19억회 이상의 카드 뽑기, 1115만명이 넘는 혈맹원 등 다양한 기록을 남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