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일하는 AI’ 경남 코로나 신규 확진자 40% 발견

가 +
가 -

인공지능(AI)이 코로나19 사태에서 큰 기여를 하고 있다. 실생활 도우미에서 공공방역 도우미 역할까지 해내고 있는 것이다. SK텔레콤의 AI 서비스 ‘누구 케어콜’ 이야기다. 이 서비스 도입으로 경상남도 보건소 직원의 자가격리∙능동감시자 전화 모니터링 업무 85% 경감했고, 적용기간 중 경남지역 신규 확진자의 40%를 확인했다.

SK텔레콤은 코로나19 바이러스 관련 자가격리∙능동감시 중인 대상자의 증상을 모니터링하는 AI 시스템 ‘누구 케어콜’의 경상남도 지역 도입 한 달을 맞아 그간의 운영 성과를 25일 공개했다.

누구 케어콜은 SK텔레콤이 자사의 AI 누구(NUGU)를 활용,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해 개발한 시스템으로, 지난 달 20일부터 경상남도 지역 18개 시군 20개 보건소에 적용되어 자가격리∙능동감시 대상자의 발열·체온·기침∙목아픔 등 코로나19 관련 증상 발현 여부를 체크해왔다.

SK텔레콤은 누구 케어콜이 지난 한 달간 기존 보건소 인력을 대신해 경상남도 내 자가격리∙능동감시 대상자 2,442명을 대상으로 2만 4천 콜 258시간의 전화 모니터링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숫자로 보는 SKT의 AI 서비스 누구 케어 인포그래픽

경상남도는 누구 케어콜 도입 후 보건소의 자가격리∙능동감시자 전화 모니터링 관련 업무가 약 85% 가량 감소했다며, 코로나19 발생 후 과중해진 현장의 업무 경감에 도움이 되었다고 전했다.

또한 누구 케어콜은 지난 한달 간 발생한 경상남도 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의 약 40%를 발견하는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나머지 60%의 확진자가 해외입국자 전수검사 대상이었던 것을 감안하면, 사실상 모니터링 대상인 자가격리∙능동감시자의 상태를 완벽하게 파악해낸 것이다.

SK텔레콤은 경상남도 및 현장 보건소와의 지속적인 소통을 통해 지역별 맞춤 솔루션 개발이나 AI 수신 시나리오 추가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