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몬, 6·25 전사자 유가족 시료 채취 독려 캠페인 연다

가 +
가 -

타임커머스 티몬이 6·25 전쟁 70주년을 맞아 전사자 유해발굴사업에 참여한다. 신원 확인이 안 된 전사자들의 가족을 찾기 위한 유가족 유전자 시료 채취를 독려하는 켐페인을 진행할 계획이다.

티몬은 국방부 유해발국감식단과 함께 6·25 전사자의 가족을 찾는 유가족 유전자 시료 채취 신청 접수를 진행하고 해당 사업을 알리는 홍보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25일 밝혔다.

타임커머스 티몬이 6·25 전쟁 70주년을 맞아 전사자 유해발굴사업에 참여한다./사진=티몬

자사 사회공헌 프로그램인 ‘소셜기부’를 통해 2주간 진행되는 이 캠페인은 ‘유가족 유전자 시료채취’와 ‘6·25 전사자 유해발굴사업 응원하기’로 진행된다. 유가족은 티몬 홈페이지 소셜기부에서 ‘유가족 유전자 시료채취 참여’ 옵션을 선택해 신청하면 국유단에서 시료 채취 키트를 보내 감식하는 절차를 거친다.

유가족이 아니더라도 누구나 ‘6·25 전사자 유해발굴사업 응원하기’로 홍보 캠페인에 참여할 수 있다. 개인 SNS에 해당 캠페인을 공유하고 게시판에 응원 메시지를 남기면 500명을 추첨해 티몬이 적립금 1만원을 제공한다.

국유단 관계자에 따르면 현재 유해발굴 사업은 국토개발에 따른 지형변화, 참전용사 및 6·25세대의 고령화 등으로 사업 진척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특히 코로나 사태에 따른 비대면 일상화로 유가족 유전자 시료 채취 수량이 감소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번 협업을 통해 그간 전국 보건소와 보훈병원, 군 병원 등에서 대면을 통해 참여할 수 있었던 유전자 시료 채취의 비대면 참여를 늘리고, 사업 공감대를 다양한 연령층으로 확장해 보다 폭넓은 ‘국민 캠페인’으로 변모하길 기대하고 있다.

이진원 티몬 대표는 “의미 있는 국가 정책사업에 티몬이 함께 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라며 “국가를 위해 헌신한 호국 영웅들이 하루빨리 가족의 품으로 모셔질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응원을 바란다”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