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서 “한국 도서 인기”…문체부, ‘온라인 출판 수출 상담회’ 개최

가 +
가 -

‘찾아가는 도서전’ 상징 /문체부 제공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과 함께 오는 29일부터 7월 1일까지 서울 코엑스 콘퍼런스룸(319~325호)에서 ‘한-인도네시아 온라인 화상 상담회’를 연다.

문체부와 출판진흥원은 국내 출판콘텐츠의 해외 진출을 위해 2015년부터 해외에서 ‘찾아가는 도서전’을 개최해 왔으며, 인도네시아와는 지난 2017년과 2018년에 이어 올해 3회째 수출상담회를 개최한다.

올해는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면서, 대면 수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내 출판사를 지원하기 위해 비대면 온라인 화상상담회로 전환해 개최한다.

인도네시아는 신남방 정책의 대표 교역국으로서 최근 국내 출판콘텐츠의 해외 진출 주력시장으로 꼽히고 있는 국가다. 인구는 2억 7000만명으로 세계 4위 수준이자 평균 연령은 29세로 스마트폰·인터넷 보급률이 높아 출판·독서시장의 지속적인 성장세가 전망되고 있다.

특히 인도네시아에서는 ‘한류’ 도서의 번역 비중이 늘고 있다. 인도네시아 최대 규모인 그라미디어그룹(Kompas Gramedia Group) 서점의 종합판매량을 보면, 지난해 10~11월에는 ‘82년생 김지영’(조남주)이 1위를, ‘죽고 싶지만 떡볶이는 먹고 싶어’(백세희)가 4위를, 올해 5월에는 ‘멈추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혜민스님)이 9위를 차지했다. 아울러 한국의 학습만화는 그라미디어 서점 전체 교육만화 서적 중 10%가량을 차지하고 있으며, 이외에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윤동주)를 비롯한 한국의 시집과 ‘성균관 스캔들’(정은궐) 등의 장르 소설도 꾸준히 판매되고 있다.

이번 상담회는 전 일정 모두 온라인 화상으로 진행된다. 인도네시아의 최대 미디어기업인 콤파스 그라미디어 그룹의 출판계열사 5개사를 비롯해 유력 출판사 21개사가 참가하며, 국내에서는 다락원, 사계절, 창비 등 28개사가 함께한다.

참가사들은 상담회 개최에 앞서 국내 출판수출 온라인 시장인 ‘케이 북(K-Book)’에 자사 도서의 소개 자료를 올린다. 인도네시아 도서 구매자는 미리 자료를 검토한 뒤 상담 일정에 맞춰 화상 상담에 참가하는 방식이다. 참가사에는 화상 상담시스템 외에도 도서 홍보와 전담 무료 통역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출판 해외시장 진출이 불투명해짐에 따라 비대면 화상 상담회를 개최하게 됐다”며 “올해 9월로 예정된 서울국제도서전도 온라인 도서 전시와 온라인 화상 토론회 등 비대면 환경에 적합한 수출 방안을 마련해 우리 출판물이 원활하게 해외 진출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콘텐츠산업통계 자료에 따르면 출판 산업 수출액은 2016년 1억 8700만 달러, 2017년 2억 2100만 달러였으며 2018년에는 전년 대비 12.7% 성장한 2억 4900만 달러에 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