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국내 반도체 생태계 강화…”K칩 시대 열겠다”

협력사-산학-친환경 상생협력 삼각축

가 +
가 -

삼성전자가 협력사-산학-친환경 상생협력 삼각축을 토대로 국내 반도체 생태계를 확장하고, K칩 시대를 열겠다고 25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반도체 설비·부품 등 중소 협력사 지원을 통해 국내 반도체 생태계 육성에 나서고 있다. 삼성전자는 2010년대 초반부터 주요 설비, 부품 협력사와 함께 자체 기술 개발에 노력해왔고, 이를 통한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

삼성전자 직원(좌)과 이오테크닉스 직원(우)이 양사가 공동 개발한 반도체 레이저 설비를 함께 살펴보고 있다.

이오테크닉스는 그동안 수입에 의존하던 고성능 레이저 설비를 삼성전자와 공동 개발해 D램 미세화 과정에서 고질적으로 발생하는 불량 문제를 해결했다. 싸이노스는 반도체 식각공정 효율화에 필요한 세라믹 파우더를 개발하고 리코팅 기술 내재화에 성공해 식각공정 제조 비용 절감과 생산성 개선에 기여했다. 솔브레인은 삼성전자와 함께 3D 낸드플래시 식각공정의 핵심소재인 ‘고선택비 인산’을 세계 최초로 개발해 삼성전자 차세대 제품 품질을 높였다.

또 삼성전자는 지난 4월 원익IPS, 테스, 유진테크, PSK 등 국내 주요 설비협력사, 2~3차 부품 협력사와 MOU를 체결하고 오는 7월부터 설비부품 공동개발을 시작한다. 설비사가 필요한 부품을 선정하면 삼성전자-설비사-부품사가 공동개발을 진행하는 방식으로, 삼성전자는 설비부품의 개발과 양산 평가를 지원한다. 이 밖에도 협력사를 대상으로 컨설팅과 개발·제조·안전 등 총 9개 분야에 대해 전방위적인 경영자문도 제공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시스템반도체 생태계 조성을 위한 국내 팹리스 지원 정책도 가동 중이다. 지난해 10월부터 정부와 삼성전자, 반도체 업계가 1000억원 규모의 ‘시스템반도체 상생펀드’를 조성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국내 유망한 팹리스와 디자인하우스 업체를 발굴하고 투자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삼성전자는 우수 협력사를 대상으로 2010년부터 인센티브 제도를 운영해오고 있으며, 현재까지 지급된 인센티브 규모는 총 3476억5000만원에 달한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산학협력을 통해 반도체 인재 육성에도 힘쓰고 있다. 국책 반도체 특성화 대학인 한국폴리텍대학 안성캠퍼스에 반도체 Asher(공정장비), AFM(계측장비)을 기증해 학생들이 반도체 제조 공정을 직접 실습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으며, 올해 서울대학교와 함께 ‘인공지능반도체공학 연합전공’을 신설했다. 이 밖에도 연세대·성균관대와 반도체학과를 운영 중이다.

삼성전자는 친환경 상생에도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지난 2019년 말부터 기흥캠퍼스 주차타워에 1500KW 규모의 태양광 발전 패널을 설치 중이며 오는 7월부터 기흥 일부 사무공간의 전력을 대체할 예정이다.

기흥캠퍼스 주차타워에 설치된 총 3600장, 1500KW 규모의 태양광 발전 시설

또 DS부문 ‘환경안전연구소’에서는 반도체 생산공정에서 발생하는 폐기물 절감과 재활용률을 높이기 위한 연구 중이다. 지난 2018년부터 세계 각국의 폐기물 감축 움직임에 따라 연구를 진행했으며, 그 결과 최근 글로벌 안전인증 회사로부터 반도체 전 사업장에 대해 국내 최초로 ‘폐기물 매립 제로’ 골드등급 인증을 획득했다.

또한, 삼성전자는 지역생태계 보존 노력을 강화할 방침이다. 삼성전자는 “폐수정화 시설투자를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으며, 그 결과 사업장에서 깨끗한 물이 풍부한 수량으로 배출돼 지역 하천을 정화하고 생태계를 살리는 데 기여하고 있다”라며 “삼성전자의 배출수가 흘러나가는 오산천에서는 최근 천연기념물 수달이 발견되기도 했다”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