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때아닌” 거래소 인수 젠서, 무슨 이유로?

가 +
가 -

이일희 제닉스 스튜디오 대표

젠서(Xensor) 재단이 가상자산 거래소 비트포인트코리아를 인수했다고 25일 밝혔다. 사업체 거래는 그다지 놀랄 일이 아니지만, 문제는 시기다. 현재 국내 가상자산 업계는 특금법 통과 및 관련 시행령 제정을 앞두고 몸을 웅크리고 있는 중이다. 특히 많은 거래소들이 새로운 규제에서 요구하는 ISMS 획득, AML 체계 구축, 실명계좌 제공 은행 확보 문제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특금법 정식 시행 이후 많은 중소 거래소가 문을 닫게 될 것이란 전망을 내놓기도 한다. 한마디로 지금은 국내에서 새로 거래소 사업을 시작하기에 좋은 시기는 아니다. 그런데 젠서는 왜 때아닌 거래소 인수를 진행한 걸까?

플랫폼으로서의 거래소 확보 이유가 우선

<블로터>에서 이일희 제닉스 스튜디오(젠서 개발사) 대표에게 직접 확인해본 결과, 목적은 크게 두 가지다. 하나는 거래소를 자체 서비스 운영을 위한 기반 플랫폼으로 활용하는 것, 또 하나는 정식으로 거래소 사업에 나서는 것이다.

이일희 대표는 “우선 당장은 거래소 직접 운영보다 거래소에 마련된 운영 시스템을 활용한 부대 서비스 준비 측면이 크다”고 말했다. 현재 내부에서 개발 중인 서비스들을 운영할 기반이 필요했고, 이미 벌집계좌를 통한 원화 입출금 등, 자체 시스템이 갖춰진 거래소가 있으면 서비스 운영이 한층 수월하리란 판단이다. 다만, 준비 중인 서비스에 대해서는 아직 공개할 단계가 아니라며 “조만간 공개할 것”이라고 말을 아꼈다.

이 대표는 거래소 직접 운영에 대해서 아직 내부적으로 의견을 모으는 중이라고 답했다. 그러나 만약 거래소 운영에 나선다면, 제대로 준비해 뛰어들겠다는 입장이다. 이미 비트포인트코리아 외에도 접촉 중인 몇몇 중소 거래소들이 있다고 한다.

거래소 운영, 직접 나서더라도 자신 있어

이 대표는 거래소 운영은 일단 부딪쳐 볼 수 있는 게 아니냐는 입장이다. 그는 “사실 지금 거래소들 상황은 업비트나 빗썸 등 일부를 제외하면 다 비슷하다”며 “규제에 앞서 준비하고 있는 부분은 모두가 같고, 생존 여부가 불투명한 것도 다르지 않다”고 말했다.

다만, 자체적으로 거래소를 운영한다면 이미 오랫동안 개발회사를 운영했던 경험, 은행 및 증권 분야에 대한 풍부한 경험을 기반으로 정부가 요구하는 거래소 사업 기반을 충분히 마련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보였다.

한편, 젠서 재단이 인수하는 비트포인트코리아는 일본의 3대 거래소 중 하나인 비트포인트(Bitpoint)와 국내 법인의 합작 법인이다. 온오프라인 유통 매장과의 업무 제휴를 통해 암호화폐 결제 시스템 도입과 관련된 시장 확장을 진행해 왔다.

젠서는 저전력-장거리(LPWA) 센서를 기반으로 건물의 관리 포인트를 자동으로 감시하고 화재와 누수, 감전 등의 위험에 실시간으로 대비하는 IoT 프로젝트이다.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데이터 무결성 확보 및 건물 주요 포인트에 배치되어 있는 센서로 데이터를 수집해 이를 탈중앙화 방식으로 거래할 수 있는 마켓플레이스를 구축하고자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