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그의 아버지, 정점에 서다”…크래프톤, ‘김창한 시대’ 연다

가 +
가 -

-25일 크래프톤 대표 취임 “제2, 제3의 배틀그라운드 만들겠다”

/사진=크래프톤

‘플레이어 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이하 배그)’로 글로벌 게임업계에 ‘배틀로얄’ 장르를 각인시킨 김창한 대표가 크래프톤에 입성했다.

25일 김 대표는 판교 사옥에서 취임식을 갖고 크래프톤 대표이사로의 활동을 공식화했다.

취임식에서 김 대표는 “크래프톤이 제2, 제3의 배그를 만들 수 있을 만큼 전 세계가 인정하는 회사로 이끄는 것이 제 역할”이라며 “창의성 경영을 통해 명작이 탄생할 수 있는 제작 환경을 만들고 인재 영입 및 육성을 통해 제작 명가라는 비전을 공고히 하겠다”고 말했다.

김창한 크래프톤 대표. /사진=크래프톤

김 대표는 2015년 블루홀지노게임즈에서 최고기술책임자(CTO) 겸 개발 프로듀서를 맡아 배그를 탄생시킨 주역으로 꼽힌다. 2017년 배틀그라운드의 글로벌 흥행을 발판 삼은 블루홀이 연합체제를 구축한 후 사명을 크래프톤으로 변경하면서 김 대표도 펍지주식회사(구 블루홀지노게임즈)의 대표로 취임해 회사를 이끌었다. 이후 배그 모바일 성과 등을 발판으로 크래프톤 대표에 취임하게 됐다.

한편 크래프톤을 이끌게 된 김 대표는 이날 웹툰, 드라마, 영화 등 다양한 콘텐츠에 응용하고 게임화가 가능한 원천 지적재산(IP)을 확보하는 사업 계획을 공개했다. 펍지, 블루홀, 피닉스, 레드사하라, 딜루젼, 엔매스 등 각 스튜디오별 독립성도 강화해 제작 능력을 고도화 하는 방안도 추진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