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R&D 예산 21조…‘DNA 및 소부장’ 등에 집중

가 +
가 -

정부가 내년 국가 연구개발(R&D) 사업에 올해보다 9.7% 증가한 21조6492억원을 투입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6일 열린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제11회 심의회의에서 이러한 내용을 담은 ‘2021년도 국가연구개발사업 예산 배분·조정안’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2021년도 국가연구개발사업 예산 배분 조정(안) /과기정통부 제공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등 감염병 대응에 3776억원을 비롯해 디지털·그린뉴딜 사업에 2조4600억원, 시스템 반도체, 미래형 자동차, 바이오헬스 등 3대 중점산업에 2조1500억원, 소재·부품·장비 국산화에 2조1000억원, 기초연구에 2조3500억원을 투자한다는 계획이다.

우선 코로나19 등 감염병 대응에 전년 대비 117.2% 늘린 총 3776억원을 지원한다. 후보물질 최적화 및 임상지원 등에 1114억원을 신규로 투자하고, 의료현장 등 방역현장의 수요를 반영해 방역물품과 기기의 국산화와 핵심기술 고도화 등에 투자를 확대할 예정이다.

한국판 뉴딜 사업에도 힘을 쏟는다. 내년에는 올해보다 45.6% 증가한 2조4600억원이 투자된다. 디지털뉴딜에 48.9% 증가한 1조5457억원, 그린뉴딜에 40.4% 늘어난 9125억원을 지원한다.

특히 DNA(Data, Network, AI) 분야에 주목하고 있다. ‘데이터·인공지능·5G+’ 융합을 통해 부가가치를 높여 새로운 성장 모멘텀을 확보할 계획이다. 또한 데이터 신뢰성 향상을 위한 블록체인 기술, AI 기술 한계를 극복하는 포스트 딥러닝 기술 등 차세대 ICT(정보통신기술) 확보에 중점 투자한다.

코로나19로 위기를 겪는 중소기업의 연구개발 부담 완화와 역량강화를 위한 기업지원에는 올해 대비 7.6% 많은 2조4107억원을 투입한다. 대학, 출연연구원 등을 통해 중소기업이 필요로 하는 고급기술과 연구장비 등을 지원받을 수 있도록 맞춤형 바우처 지원 등이 대폭 확대된다.

소부장(소재·부품·장비) 등 미래 유망 원천기술을 개발에는 올해보다 22.3% 늘어난 2조1000억원을 지원한다. 특히 핵심전략 품목 및 공급망 재편에 따른 추가품목에 대한 기술자립화를 지원하고, 품목별 R&D 성과가 양산까지 이어질 수 있도록 테스트베드 구축 및 신뢰성 평가 지원 등을 확대할 방침이다

기초연구에는 올해 예산 대비 15.8% 늘어난 2조3500억원을, 인재양성에는 25% 증가한 2조1500억원을 투입한다.

또 바이오헬스·미래자동차·시스템 반도체 등 3대 중점산업 분야에는 올해 대비 4400억원 증가한 2조1500억원을 지원한다. 바이오헬스 분야는 올해보다 30.4% 많은 1조4974억원을 투입해 신약, 의료기기 등 기술개발과 임상, 인가·허가, 사업화 등을 지원한다. 미래차 분야에서는 3853억원을 투자해 2027년까지 완전자율주행 ‘레벨4’ 상용화를 할 수 있도록 기술 개발, 실증, 제도개선 등을 돕는다. 시스템반도체 분야에서는 인공지능 반도체 등 차세대 기술 확보에 2702억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국민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 재난·안전 분야와 생활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관련 부처에도 예산을 투입한다. 과학기술 기반 범죄수사 고도화에 28억원, 재난 대응체계 구축에 81억원, 감염 우려가 있는 의료폐기물 처리 기술에 65억원을 지원한다.

또한 R&D 성과 공동 활용과 신속한 연계를 위해 협업사업을 통합 심의하는 등 투자시스템을 고도화하고, 협업사업에 1조2482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김성수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은 “코로나 위기를 기회로 전환하기 위해 한정된 재원을 감염병, 한국판 뉴딜 등 꼭 필요한 곳에 전략적으로 투자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에 발표한 내년도 R&D 예산 배분·조정안은 30일까지 기획재정부에 통보된다. 기재부는 인문사회 R&D 편성 결과와 함께 내년도 정부 예산안을 확정해 9월 중 국회에 송부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