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나이더일렉트릭 ‘체험 가능’ 익산 스마트팩토리 공개

가 +
가 -

익산 스마트팩토리 데모 부스 / 사진=슈나이더일렉트릭

슈나이더일렉트릭이 28일 전북의 ‘익산 스마트팩토리’를 공개했다. 지난 30년간 전자식 모터 보호계전기를 생산하던 전통 공장에 슈나이더의 에코스트럭처 통합 플랫폼을 도입해 에너지 관리 및 자동화를 지원하는 스마트팩토리로 재탄생 시켰다.

에너지 관리 시스템인 ‘에코스트럭처 파워 모니터링 엑스퍼트’, 공장 운영관리시스템인 아비바 소프트웨어 시스템(AVEVA InduSoft System) 기반의 ‘컨트롤 타워’, 패드를 이용한 증강현실 원격제어와 모니터링 시스템 등을 새롭게 적용했다.

스마트팩토리의 주요 요소 중 하나인 증강현실 솔루션을 활용하면 가동 중인 기계 설비를 직접 조작하거나 패널을 열어보지 않아도 기계를 안정적으로 유지보수 할 수 있다. 또한 기계설비와 관련된 도면 및 기술자료 등을 태블릿 같은 스마트 기기로 볼 수 있어 편리하다.

또 공장 내부에 이노베이션 허브를 구축해 조업현황, 인력투입시간, 품질, 생산성, 안전 등의 요소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이 밖에도 스마트폰과 스마트 패드를 이용한 원격제어, 보안, 모니터링도 가능하며, 관련 엔지니어와의 질의응답으로 궁금한 사항을 직접 확인할 수 있다.

익산 스마트팩토리 오픈식에는 슈나이더일렉트릭 코리아 김경록 대표와 관련 임직원이 참석해 케이크 컷팅을 하며 축하와 격려를 나누었다. 이후 익산 공장을 이끄는 이창근 본부장과 함께 공장의 성과를 점검했다. 이후 이노베이션 허브 투어에서 데모 부스에 설치된 스마트팩토리 솔루션과 디지털 애플리케이션을 직접 시연해보는 시간을 가졌다.

김경록 대표는 “뉴노멀 시대의 핵심이 된 스마트 팩토리의 비전을 구현한 익산 현장에 직접 방문해 제조 혁신을 위한 통찰을 얻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슈나이더일렉트릭 관계자는 “익산 스마트팩토리가 ▲제품 불량률 10% 이상 감소 ▲에너지 소비 5% 이상 감축 ▲페이퍼워크 60% 감소 성과를 달성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향후 3년 내에 제품 생산량을 100% 향상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