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으로 투명한 기부 시스템 조성” 비트레이트-베리컬처 MOU 체결

가 +
가 -

가상자산 거래소 비트레이드와 베리컬처가 손잡고 기부 경매 플랫폼 서비스 연계에 나선다. 양사는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베리컬처의 베리스토어가 운영 중인 유명인 소장품 기부 경매 서비스를 강화한다고 29일 밝혔다.

베리스토어는 연예인, 유튜버, 스포츠 스타 등 유명인들로부터 애장품이나 재능을 기부 받고 경매를 진행해 팬들에게 베리스토어 전용 가상자산인 베리(BERRY) 토큰으로 입찰 받는 블록체인 플랫폼이다. 입찰 수익금은 베리컬처와 협약을 맺은 지방자치단체나 사회복지기관, 시민사회단체 등에 기부된다.

베리스토어에서는 현재까지 팝핀현준, 성대현, 개그맨 조지훈 등 유명인의 소장품을 비롯해 2002년 한일 월드컵 국가대표 사인볼 등이 입찰됐으며, 경매 수익금은 시민사회단체에 전달됐다. 서비스는 현재 베타 테스트 중으로 2020년 하반기 정식 오픈을 앞두고 있다.

비트레이드 개발사인 블록체인 컴퍼니는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베리스토어의 기부금 전달과 집행 과정을 더 투명하게 만드는 한편, 거래소 고객들에게도 경매와 기부 참여를 이끈다는 계획이다. 또 플랫폼 연계 후, 베리 코인은 7월 중 비트레이드가 상장될 예정이다.

블록체인컴퍼니 관계자는 “블록체인의 순기능을 활용해 선의로 모인 기부금이 유용되지 않도록 기부 시스템을 구축하고, 나아가 건강한 기부 문화 조성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