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버택시, 국내서도 ‘앱 결제’된다

기존에는 ‘우버블랙’에만 적용돼 있었다.

가 +
가 -

우버코리아가 국내에서 서비스 중인 ‘우버택시’에 앱 결제 시스템을 적용한다고 29일 밝혔다. 기존에는 앱 결제가 ‘우버블랙’에만 적용돼 있었다.

신규 결제 시스템 적용으로 우버택시 이용객은 탑승에 앞서 예상 요금을 확인할 수 있게 됐다. 앱에 등록된 카드로만 우버택시 이용요금을 결제할 수 있으며, 시스템을 이용하려면 우버 앱에 국내에서 발급된 카드를 등록해야 한다. 우버 앱에 접속해 화면 좌측 상단의 메뉴 버튼을 눌러 결제를 선택하고, 결제 수단 아래 ‘결제 수단 추가’ 버튼을 거쳐 ‘신용카드 또는 체크카드’ 버튼을 누르면 된다. 여기에 카드 정보를 입력하면 등록 절차가 완료된다.

우버는 신규 시스템으로 이용객 편의를 제고하는 동시에 서비스 안전 강화 정책을 펼치고 있다. 지난 4월 국내 서비스에 도입한 ‘운행 상황 확인’ 기능은 우버 차량에 예기치 못한 정차가 발생했을 경우, 또는 예정 경로에서 벗어나거나 사고가 의심되는 상황 등을 감지해 안전 여부를 확인하는 메시지를 전송한다. 문제가 발생했을 경우, 우버 이용객들은 긴급 버튼을 눌러 도움을 요청할 수 있다.

우버코리아 톰 화이트 한국 총괄은 “우버는 안전을 최우선 과제로 삼고, 지속되는 글로벌 위기와 변화에 빠르게 대응하기 위해 전염병 전문학자를 비롯 최고 전문가들에게 지속적으로 자문을 구하고 공조하고 있다”며, “앞서 선보인 우버만의 기술력을 활용한 다양한 기능과 함께 한국에서도 더욱 편리하게 앱을 이용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