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고씽, “코로나 이후 전동킥보드 탑승량 300%↑”

▲이동시간 450% ▲이동거리 440% ↑

가 +
가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비대면 이동수단인 공유 전동킥보드 이용이 증가하고 있다. 29일 매스아시아는 공유 퍼스널 모빌리티 ‘고고씽’이 약 1년간 누적 탑승 횟수 100만건, 누적 회원 22만명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특히 코로나19 영향으로 2월 대비 6월 탑승량은 30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확산됐던 2월 대비 6월 고고씽의 성장 수치를 살펴보면 ▲탑승량 300% ▲이동시간 450% ▲이동거리 440% 가량이 증가했다. 6월 한 달간 월간 사용자는 9만명을 기록했다. 이태원 확진자가 발생한 5월 초에도 고고씽 신규 회원 및 주간 사용자는 지속적으로 증가했다. 이를 토대로 볼 때 코로나19로 전동 킥보드가 비대면 이동수단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는 것이 회사측 설명이다.

지역별 분석으로는 서울 강남지역의 탑승자는 총 8만1000명, 누적 탑승 횟수 81만건이었다. 이 가운데 30대 남성 비중이 30.52%로 가장 높았다. 강남에서 가장 탑승률이 높은 구간은 강남대로(강남역-논현역 구간), 테헤란로(강남역-삼성역 구간)이다.

고고씽이 산업자원부 규제샌드박스 실증특례사업을 진행 중인 경기도 화성시 동탄2신도시 일원은 타 지역과 다르게 가상 울타리를 활용한 특정지역의 주정차반납이 정해져 있는 도크방식으로 서비스를 진행 중이다. 누적 탑승자는 1만5000명, 누적 탑승 횟수 10만건이며 40대 여성 탑승 비율이 11.64%로 서울 대비 10배 높게 나타났다.

최근 고고씽이 진출한 수원 광교지역은 동탄2신도시 규제샌드박스 실증사업이 진행되면서 광교시민들의 요청에 따라 서비스가 확장됐다. 누적 탑승자 10,000명, 누적 탑승 횟수 3만건이며, 20대 여성탑승비율의 경우 17.4%로 전국에서 가장 높은 수치다. 특히 오전 출근시간 대 광교중앙역에서 가장 많이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남 진주시의 경우, 누적 탑승자 1만명, 누적 탑승 횟수 6만건으로 20대 남성 탑승 비율은 전국에서 가장 높은 56.91%를 기록했다.

정수영 매스아시아 대표는 “고고씽 런칭 후 약 1년 동안 퍼스널모빌리티 이동 수단으로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 특히 코로나가 유행한 2월대비 300% 성장을 하며, 언택트 시대의 새로운 교통수단으로 책임감을 느낀다”며 “올해 대중교통이 불편한 전국 각 지역으로 빠른 확장과 1만대 이상의 퍼스널모빌리티를 운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매스아시아는 오는 7월 2일 고고씽에서 ‘알파카(ALPACA)’로 브랜드를 변경, 주 사용 연령층인 20대를 공략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