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 의료용 메신저 출시…용인 세브란스에 첫 도입

다학제 진료에 초점을 맞췄다.

가 +
가 -

NHN이 의료진 전용 협업 메신저 ‘토스트 메디컬톡(TOAST MedicalTalk)’을 출시하고, 용인 세브란스 병원에 첫 도입을 완료했다고 29일 밝혔다.

토스트 메디컬톡은 다학제 진료를 위한 환자 중심의 의료진 전용 협업 메신저로, NHN의 협업 솔루션인 토스트 워크플레이스 두레이와 클라우드 및 모바일 서비스 플랫폼 전문 개발사인 에스피테크놀로지가 함께 개발해  내놓은 의료산업 특화 서비스다. 다학제 진료란, 한 명의 환자를 위해 여러 진료과의 협진을 통해 최적의 치료 방안을 찾는 진료 시스템을 말한다.

기존에는 병원 내 일반 메신저를 사용할 때 환자 대상의 특정 의료진이나 환자 및 처방 정보 등을 별도 시스템에서 조회하고 협진을 위한 채팅방을 일일히 개설해야 해 불편했다. NHN의 협업 메신저는 이를 개선, 다학제 진료를 위한 커뮤니케이션 방안을 최우선에 두고 서비스를 설계했다는 설명이다.

우선 해당 의료진이 메신저에 접속하면 담당 환자와 협진 환자 목록의 실시간 확인이 가능하다. 환자 기준으로 의료진 목록이 자동 생성돼 별도의 의료진 검색 과정 없이 그룹 대화 등에 참여할 수 있다. 메신저 안에서 협의된 진료 내용은 필요 사항만 선택하여 EMR(전자의무기록)에 즉시 입력 및 저장할 수 있으며, 응급 환자를 위한 긴급공지 기능도 제공해 의료 현장에서 필요한 업무 편의성을 높였다.

필요 시 그룹 대화방에서 화상통화도 진행할 수 있다. 화면 및 문서 공유, 채팅, 화이트보드 기능이 제공돼 심도 깊은 진료 논의도 가능하다. 또한 의료진 정보를 담은 ERP, 환자 의료 정보 EMP, 처방정보시스템 OCR 등 병원 내 다양한 시스템과 연동이 가능해 의료 협업에 필요한 확장성도 갖추고 있다고 이 회사측은 말했다.

원외망 접속 시에는 지문, 안면 인식 등을 통한 생채인증과 PIN 활용 2차 인증을 적용했다. 병원 요구 사항에 따라 환자 개인정보보호 및 정보보안을 위한 DRM(디지털 저작권 관리) 솔루션을 적용해 텍스트, 이미지, 문서, 동영상 등의 미디어의 불법적 유출 차단, 화면 캡쳐와 메시지 복사 방지 기능 등을 탑재한 유연한 솔루션 제공이 가능하다.

용인 세브란스 병원 관계자는 “토스트 메디컬톡을 통해 구축된 ‘Y톡’은 담당, 협진, 협업 환자별 목록을 실시간 확인하고 진료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며, “환자를 위한 보다 빠르고 효과적인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백창열 NHN 워크플레이스개발센터장은 “NHN의 높은 기술력과 서비스 안정성을 바탕으로, 의료진의 전문성과 명확하고 신속한 진료 서비스를 위한 다양한 요구 사항을 수렴해 탄생한 서비스”라며, “의료 산업은 의학 전문성과 더불어 환자 개인의 민감 정보가 다뤄지는 분야인 만큼, 병원 및 의료 시스템에 적합한 맞춤 협업 솔루션 토스트 메디컬톡의 수요가 빠르게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