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투스, 바둑 서비스 ‘타이젬’도 인수…M&A 광폭 행보

가 +
가 -

지난해부터 데이세븐, 노바코어, 티키타카스튜디오 등 유망 게임 개발사를 인수한 컴투스가 바둑 서비스 타이젬까지 품에 안았다.

/사진=타이젬 홈페이지 갈무리

29일 컴투스에 따르면 온라인 바둑 서비스 타이젬을 운영하는 동양온라인의 주식 86.01%와 경영권 인수 계약을 체결했다.

지난 2001년 서비스를 시작한 타이젬은 신진서, 박정환, 커제 등 세계 최정상급 프로기사 수백명이 실명으로 활동하고 이들의 대국을 제공하는 세계 유일의 서비스다. 인공지능(AI)를 활용한 대국 및 형세분석, 기보분석 등을 지원한다.

/사진=컴투스, 타이젬

현재 타이젬은 1000만명에 가까운 한국 바둑 인구가 가장 많이 사용하는 온라인 바둑 서비스로 자리매김했다. 이를 기반으로 아마추어 바둑인 기력을 가장 정확하게 나타낸다는 공신력을 인정받고 있다.

컴투스는 타이젬의 기술력과 게임 서비스 노하우를 결합해 미래 산업으로 성장시킬 계획이다. 게임 개발은 물론 AI 등의 신기술을 접목하고 모바일 부문을 강화해 서비스를 고도화 하는 방향에 무게를 둔다. 컴투스의 글로벌 역량을 더해 타이젬 해외 서비스를 강화하는 한편 바둑 대회 및 중계 서비스도 글로벌 e스포츠와의 시너지를 바탕으로 발전시킬 예정이다.

컴투스 관계자는 “게임 산업을 중심으로 한 유망 기업에 대한 투자를 지속하며 여러 분야로 역량을 넓히고 있다”며 “앞으로도 국내외 유수 기업들을 대상으로 전략적 M&A를 추진해 컴투스의 가치와 경쟁력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