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인도, 국경분쟁 중국계 ‘틱톡’ 등 59개 앱 차단

2020.06.30

인도 정부가 히말라야 국경지대에서 분쟁이 격화되면서 보안 문제를 들어 중국계 모바일 앱 59개를 차단 조치했다고 6월 29일(현지시간) <로이터> 등이 보도했다.

인도 정부가 차단 목록에 올린 앱은 짧은 동영상 소통 플랫폼인 ‘틱톡’을 비롯해 바이두 맵, 위챗, 웨이보, QQ뮤직, 메일마스터, 메이투, 미 비디오콜(샤오미), 캠스캐너, 스윗셀피, 포토원더, 바이러스 클리너 등 다양하다. 주로 소셜미디어(SNS) 앱과 보안 프로그램, 대형 인터넷 서비스 등이 포함됐다.

인도 정부의 IT 분야 정책을 담당하는 전자·IT부(Ministry of Electronics & IT)는 이날 보도자료에서 “지난 몇년간 인도는 디지털 공간에서 혁신적인 시장과 기술 발전의 중요한 거점으로 떠올랐다”며 “이와 동시에 데이터 보안과 프라이버시 보호 측면에서 여러 측면의 우려 역시 커졌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조치를 취했다는 설명인데, 보도자료에 중국계 앱으로 대상을 한정짓지는 않았으나 전체 대상 목록은 결국 중국계 서비스만 다루고 있다.

인도는 틱톡 등 많은 중국계 모바일 앱 서비스와 샤오미 등 중국계 제조사의 단말기가 모두 높은 판매고를 올려온 주요 전략시장이다.

그러나 최근 들어 히말라야 국경지대에서 잇따른 무력충돌과 사상자 발생 등으로 인해 갈등이 고조되면서 이같은 조치로 이어진 것으로 풀이된다. <테크크런치>는 최근 인도에서 중국계 앱 서비스 지우기 운동이 일어나고 있던 상황이라고 전했다.

jwlee@bloter.net

뻔한 일에도 새로운 시각을 위해 노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