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보 어드바이저’이어 이젠 ‘애널리스트’… 신영증권-코스콤 손 잡다

가 +
가 -

신영증권과 코스콤이 손 잡고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에 기반한 인공지능(AI) 기반 애널리스트를 만든다. 기업 회계정보는 물론이고 공시나 뉴스, 복잡다단한 증시 변수를 분석해 실시간 대응하는 소프트웨어를 만들 것으로 보인다.

코스콤과 신영증권은 ‘로보애널리스트 공동사업 추진 계약’을 맺고 로보애널리스트 개발에 나선다고 밝혔다.

ㅝㄴㄱ로보애널리스트란 AI가 합리적 투자 의사결정을 지원하고 자동으로 분석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다. 알고리즘과 빅데이터를 활용해 장기적 절대 수익을 추구하는 ‘로보어드바이저’와는 다른 개념이다.

협약을 통해 코스콤은 금융사기데이터 데이터 분석 솔루션을 구현해 광범위한 금융 데이터를 저장하고 가공해 분석할 계획이다. 신영증권은 고객에 필요한 금융정보 콘텐츠를 지원한다. 두 회사의 서비스는 내년 하반기 출시를 목표로 잡고 있다.

황성엽 신영증권 대표는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의 첨단 기술을 비즈니스에 얼마나 투영시키느냐가 향후 금융투자업계의 핵심 경쟁력을 좌우할 것”이라며 “앞으로 금융업계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선도하는 마중물이 되겠다”고 밝혔다.

정지석 코스콤 사장도 “로보어드바이저에 이어 이제는 로보애널리스트까지 등장하며 금융업계 패러다임 전환과 데이터를 통한 혁신이 촉진되고 있다”라며 “고객 중심 리서치, 자산관리에 강점을 가진 신영증권과 데이터기술을 갖춘 코스콤이 시너지를 낼 것”이라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