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 북미·유럽 공략 본격화…’퓨저’ 사전예약 열었다

가 +
가 -

엔씨소프트 북미 법인인 엔씨웨스트가 콘솔·PC 플랫폼 신작 ‘퓨저(FUSER)’의 사전예약을 시작하며 본격적인 해외 공략에 나섰다.

퓨저 캠페인 모드. /사진=엔씨소프트

퓨저는 엔씨웨스트가 퍼블리싱 하고 미국 리듬게임 개발사 ‘하모닉스’가 제작한 인터랙티브 게임이다. 올 하반기 북미와 유럽 지역에 출시할 예정이다.

사전예약은 북미와 유럽 주요 온라인 게임 판매 사이트를 통해 참여할 수 있다. 퓨저의 경우 ‘스탠다드 에디션’과 ‘VIP 에디션’으로 나뉜다. 스탠다드 에디션은 실물 패키지와 디지털 타이틀 중 선택 가능하며, VIP 에디션의 경우 디지털 타이틀로 제공될 예정이다. 사전예약 판매처는 퓨저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사전예약 이용자는 예약 특전 콘텐츠를 받을 수 있다. 스탠다드 에디션 구매자는 ▲New Rules(두아 리파) ▲Young Dumb & Broke(칼리드) ▲Mr. Brightside(더 킬러스) 등 3곡의 추가 수록곡 다운로드 콘텐츠(DLC)를 받는다. VIP 에디션을 구매한 이용자는 ▲총 25개의 수록곡 DLC 패키지 ▲페스티벌 무대 배경 영상 3종 패키지 ▲DJ 아바타 의상 2종 및 헬멧 1종을 얻는다.

퓨저 수록곡. /사진=엔씨소프트

엔씨웨스트는 사전 예약과 함께 퓨저의 최신 트레일러 영상을 공개했다. 지난 2월말 첫 공개한 16곡에 이어 세계 정상급 아티스트 노래가 포함된 추가곡 15개도 새롭게 선보였다. 퓨저에는 팝, 랩·힙합, R&B, 댄스, 락, 컨트리뮤직, 라틴 및 중남미 음악까지 다양한 장르의 노래 100곡 이상이 수록될 예정이다.

퓨저는 가상 뮤직 페스티벌을 배경으로 다양한 선택한 후 보컬, 베이스 라인, 악기 사운드를 믹스해 나만의 새로운 음악을 만드는 게임이다. 소셜 기능을 활용해 본인이 만든 사운드를 게임 뿐만 아니라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에 공유할 수 있다.

한편 엔씨웨스트는 퓨저를 플레이스테이션4(PS4), 엑스박스 원, 닌텐도 스위치, PC(윈도) 등 4개 플랫폼에 출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