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뱅크, 파킹통장 ‘플러스박스’로 영업 재시동

가 +
가 -

자본금 문제로 영업에 어려움을 겪던 케이뱅크가 증자와 동시에 파킹통장을 선보이며 재도약에 나섰다.

케이뱅크는 하루만 맡겨도 이자가 쌓이는 파킹통장 ‘플러스박스’ 서비스와 ‘MY입출금통장’을 1일 선보였다.

케이뱅크는 파킹통장 출시와 함께 ‘현금줍줍 행운상자’ 이벤트를 선보인다./사진=케이뱅크

‘플러스박스’는 아무런 조건 없이 하루만 보관해도 일 단위 금리혜택을 제공하며 여유자금이 생기면 언제든 추가 불입이 가능하다. 금리는 1일 기준 연 0.70%이며 설정 한도는 최대 1억원이다.

케이뱅크는 이와 함께 기존 ‘듀얼K 입출금통장’의 판매를 종료하는 대신 ‘MY 입출금통장’을 새로운 입출금통장으로 제공한다고 밝혔다.

상품 출시와 함께 케이뱅크는 100% 당첨되는 행운상자 이벤트도 1년 간 진행한다. 행운상자는 네이버페이, 카카오페이, 토스, 페이코, 쿠페이, SSG페이 등 6개 간편결제 서비스에서 케이뱅크 출금계좌로 계좌결제, 송금, 포인트 충전을 이용하면 케이뱅크 앱으로 지급된다. 결제 송금 충전 이용 시마다 무제한 지급하며, 상자에 따라 최대 100만원까지 당첨될 수 있다. 당첨금액을 바로 수령하지 않고 ‘100만원에 배팅’을 선택하면 100만원의 주인공이 될 수 있는 확률을 최대 1024배까지 높여갈 수 있다.

김태진 케이뱅크 마케팅본부장은 “간편결제 이용이 증가하고 있는 트렌드를 감안해 더 큰 혜택에 재미요소까지 더한 이벤트를 준비했다”며 “앞으로도 이용 편의성과 혜택은 물론 케이뱅크만의 재미를 가미해 펀슈머족을 위한 차별화된 금융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