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맵, 메리츠화재-엑소스피어랩스와 중소기업 사이버보험 출시

가 +
가 -

랜섬웨어로 인한 사고를 보장해주는 중소기업 사이버보험 상품이 출시됐다.

인슈어테크 기업 보맵은 메리츠화재, 엑소스피어랩스와 중소기업을 위한 사이버보험 ‘랜섬웨어 피해보장 서비스’를 1일 출시했다.

이 서비스는 보안서비스와 보험이 결합된 상품으로 엑소스피어랩스의 구독형 PC 보안서비스에 결합돼 독점 제공된다. 랜섬웨어로 인해 사고가 발생한 경우 PC 1대당 1000만원까지, 기업당 최대 1억원까지 보상한다. 보안솔루션 구축이 어려운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보안사고 예방과 복구 등 현실적인 보안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기획됐다고 보맵 측은 설명했다.

류준우 보맵 대표는 “사이버보험은 보안 이슈가 중요해지면서 필요성이 커지고 있지만 기술 전문성, 피해규모와 보장범위 산정, 산업간 이해 차이가 있어 시장 확대에 어려움이 있었다”며 “인슈어테크, 보험사, 보안전문기업이 협력해 보안에 취약한 중소기업 전용 서비스를 출시했다는데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인터넷진흥원에 따르면 2017년 사이버 공격의 98%가 중소기업을 표적으로 삼았고 피해금액도 1022억원으로 건당 평균 13억1000만원에 달했다. 특히 랜섬웨어의 경우 보안 투자가 부족한 중소기업 피해율이 대기업에 비해 월등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