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톡도 QR 체크인 도입

노래방·클럽 등에 출입할 때 QR출입증을 찍을 수 있게 됐다.

가 +
가 -

카카오톡으로도 QR 체크인을 할 수 있게 됐다.

1일 카카오는 카카오톡에서 코로나19 고위험 시설에 도입된 QR기반 전자출입명부(Ki-Pass, Korea Internet-Pass) QR 체크인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앞서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지난 10일 클럽, 노래방, 유흥주점 등 코로나19 고위험 시설에 전자출입명부 도입을 의무화했다. 전자출입명부는 노래방, 클럽, 헌팅포차 등 감염증 확산 우려가 큰 시설에 출입할 때 이름과 연락처, 시설명, 출입시간 등을 저장하는 시스템이다.

네이버와 이동통신 3사의 본인확인 서비스 ‘PASS’ 앱에는 이미 구현돼 있었으나, 카카오는 정부와 입장 차이로 인해 도입이 늦었다. 카카오는 보건복지부와 협의를 지속해 1일부터 모든 카카오톡 이용자들이 QR 체크인을 이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구현했다.

사용방법은 카카오톡 실행 후 하단의 #탭(세 번째 탭)에서 맨 앞의 ‘코로나19’ 특별페이지에 위치한 QR체크인 버튼을 누르면 된다. 이후 개인정보 동의를 거치면 QR코드가 생성된다. 최초 이용 시 전화번호 확인 인증이 필요하며 전화번호 확인 인증은 한 달간 유효하다. 카카오 측은 “개인정보보호를 최우선 순위로 고려, 카카오톡 사용자 정보와 출입기록이 분리돼 관리될 수 있도록 했다”라고 말했다.

카카오에 따르면 발급된 QR코드는 암호화를 거쳐 사회보장정보원과 분산해 저장된다. 역학조사가 필요할 때만 방역당국이 두 정보를 합쳐 이용자를 식별하며, 정보는 4주 후 자동 폐기된다.

카카오톡에는 이용자가 방문한 장소가 기록되지 않으며 QR코드를 사용해 입장한 시설은 사용자의 인적사항을 확인할 수 없어 개인의 프라이버시를 지킬 수 있도록 설계했다는 설명이다. 카카오는 보안성을 확보하기 위해 서버를 분리해 해당 정보를 관리・감독하고 장애 대응 시스템을 이중, 삼중으로 구성함으로써 서비스 안정성을 높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고위험시설 전자출입명부 도입 계도기간이 지난달 30일자로 종료됨에 따라, 미준수 시설에 대한 시정명령과 집합금지 등 행정조치를 취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