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90년대생 신입사원을 멘토로”

리버스 멘토링 프로그램 실시

가 +
가 -

LG유플러스가 사내 밀레니얼 세대와의 소통에 나선다. LG유플러스는 자사 임원들이 평균 연령 27세인 90년대생 신입사원들을 멘토로 삼는 ‘리버스 멘토링’ 프로그램을 실시한다고 2일 밝혔다.

지난 5월 말 시작한 리버스 멘토링 프로그램에는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을 비롯해 전략, 서비스개발, 기업, 네트워크 등 전사 각 부문 임원 10명이 멘티로 참여한다. 20명의 신입사원 멘토 지원자와 ‘요즘 세대’ 관련 주제에 대해 사내 또는 멘토가 지정한 사외 장소에서 격 없이 대화하는 방식으로 이달 말까지 진행된다.

LG유플러스 전략기획담당 박치헌 상무(오른쪽)가 신입사원 멘토들과 서울 성수동에서 MZ세대가 찾는 문화공간을 체험하고 있다.

LG유플러스 측은 ‘MZ세대 언어와 소통방법’, ‘MZ세대의 플랫폼’, ‘요즘 세대 직업관과 회사 제도에 대한 솔직한 이야기’ 등 신입사원들이 직접 선정한 관심사로 멘토링이 진행돼 형식적인 제도가 아닌 소통과 공감의 장으로 자리 잡고 있다고 설명했다.

LG유플러스는 MZ세대 구성원이 빠르게 증가함에 따라 이 같은 임원 리버스 멘토링 프로그램을 도입했다고 밝혔다. LG유플러스 전체 직원 1만700여명 중 1980년 이후 출생자는 60%가 넘고 1990년대생은 21%로 해마다 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지난해 처음 리버스 멘토링으로 도입했으며, 회사 경영진과 구성원 간 원활한 소통과 MZ세대 고객 인사이트 발굴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지난해 리버스 멘토링에서는 ‘요즘 것들의 취업준비’, ‘물어보면 꼰대 되는 질문’, ‘트렌디한 패션 코디네이팅’ 등 신입사원이 꼽은 주제별로 13명의 임원이 매칭돼 멘토링이 진행됐다.

LG유플러스는 지난해 연간 1회 진행했던 리버스 멘토링을 올해 상반기와 하반기 두 차례로 늘려 실시하는 한편 프로그램 운영 과정에서 얻은 시사점을 조직문화 활성화를 위해 적극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멘토로 지원한 김현이 LG유플러스 매장디자인팀 사원은 “임원과 자연스럽게 대화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선입견이 있었는데, 멘토링 하면서 푸근한 삼촌, 아버지 같은 친밀감을 느꼈다”라며 “생각이나 가치관의 차이를 이해하려는 모습을 보면서 마음을 열고 편하게 소통할 수 있었다. 다른 신입사원들에게도 하반기 멘토 지원을 추천하고 싶다”라고 밝혔다.

양효석 LG유플러스 최고인사책임자·상무는 “5G 등 미래 산업의 주요 고객이면서 LG유플러스를 이끌어갈 주역인 90년대생 신입사원들을 리더들이 제대로 이해하고 수용해야 조직과 사업을 성공적으로 이끌 수 있다는 생각에서 리버스 멘토링을 도입했다”라며 “멘토링에서 얻은 아이디어는 조직 케어에 적극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LG유플러스는 이달 말 자사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하현회 부회장의 리버스 멘토링 모습을 영상으로 공개하고 임직원 간 소통 문화를 강조할 계획이다.